(동영상) 특수안경 쓰자 부모얼굴 선명…희귀병 세살의 미소, 전세계 녹였다.
상태바
(동영상) 특수안경 쓰자 부모얼굴 선명…희귀병 세살의 미소, 전세계 녹였다.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6.07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월에 촬영된 해당 영상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유돼 많은 사람들의 감동을 자아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정말 대단하다. 이 순간을 함께 볼 수 있어서 너무 기쁘다", "앞으로 계속 잘 볼 수 있었으면", "아이의 미소가 정말 따뜻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디죠지 증후군을 앓고 있는 세 살 배기 엠버턴은 안경을 쓰고 시야가 밝아지자 환한 미소를 지었다. (유튜브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희귀병을 앓는 세 살배기 소년이 처음으로 부모의 얼굴을 또렷이 보게 된 감격을 사랑스러운 웃음으로 표현해 전 세계 누리꾼들을 감동시켰다. 3일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영국 버밍엄 소재 앨라배마 아동병원에서 새 안경을 쓰고 환환 미소를 감추지 못한 잭슨 엠버턴(3)의 사연을 전했다.

현지 언론이 공개한 영상에서 엠버턴은 부모가 안경을 씌워주는 동안 얌전하게 앉아있었다. 하지만 이내 불편한지 안경을 벗어버리려다 앞이 보이는 것이 신기한지 주변을 돌아보며 환하게 웃었다.

어린 나이에 심장 수술을 두 번이나 받은 엠버턴은 디죠지 증후군을 앓고 있다. 부모는 엠버턴의 시력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뒤늦게 알게 돼 병원에서 안경을 맞췄다.

Like Us on Facebook

엠버턴의 부모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아이에게 안경을 씌운 후 정말 놀라운 순간의 연속이었다"며 "세상이 선명해졌을 때 작은 얼굴이 밝아졌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지난 4월에 촬영된 해당 영상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유돼 많은 사람들의 감동을 자아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정말 대단하다. 이 순간을 함께 볼 수 있어서 너무 기쁘다", "앞으로 계속 잘 볼 수 있었으면", "아이의 미소가 정말 따뜻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디죠지 증후군은 22번 염색체의 작은 부분이 DNA에서 빠졌을 때 발생하는 질환으로 여러 신체 기능이 제대로 발달하지 못해 학습 및 행동 문제, 심장 및 뼈의 결함, 근육 및 관절 문제 등을 일으킬 수 있다. 유전적인 상태는 혈액 검사를 통해 진단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