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문준용 공세'에 황희 "예술인도 대통령 아들이면 5년 쉬어야 하나"
상태바
野 '문준용 공세'에 황희 "예술인도 대통령 아들이면 5년 쉬어야 하나"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6.21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위는 외부 인사로 심의위원회를 꾸렸다. 평가기준은 예술성과 참신성 40%, 기술융합의 적정성 30%, 파급력과 수행역량 30% 등이다. 2017년부터 시작한 이 사업에서 문씨가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6.21/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이준성 기자,김유승 기자 =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1일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문준용씨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예술위) 지원사업에서 6900만원의 지원금에 선정된 것과 관련한 야당의 의혹 제기를 두고 "대통령 아들로서 혜택도 없어야 하지만 불이익도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황 장관은 이날 오후 문체위 전체회의에서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예술위는 (박근혜 정부 당시) 블랙리스트가 발생했던 곳이라 문체부가 양해각서(MOU)를 쓰고, 지원은 하되 간섭은 하지 않기로 서약도 한 곳"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배 의원은 황 장관에게 "척박하고 영세한 문화예술계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시행한 (지원사업에) 대통령 아들이 6900만원을 받아가는데 납득할 만한 공정한 심사과정이나 내용을 담보해야 국민들이 분노하지 않고 납득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황 장관은 "당연히 공정하게 진행됐는지 그 과정은 확인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심사위원들 입장에선 문씨 관련 문제가 첫 번째 사례가 아니기 때문에 반대로 대통령 아들이라 선정돼야 함에도 떨어트려야 하냐는 고민도 있었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대통령 아들이면 창작활동을 하는 예술인도 5년 동안 쉬어야 하는 건 아니지 않냐"면서 "그러면 국회의원 자녀나 고위공무원 자녀는 아무 것도 해서는 안 되냐"고 반박했다.

문씨는 지난 1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지원금 선정 사실을 밝히며 "축하받아야 할 일이고 자랑해도 될 일입니다만 혹 그렇지 않게 여기실 분이 있을 것 같아 걱정"이라고도 했다.

문씨가 선정된 예술위 예술과기술융합지원사업의 지원규모는 최소 2700만원부터 최대 6900만2460원이다. 선정된 작가는 총 사업비의 10%를 자부담해야 한다.

예술위는 외부 인사로 심의위원회를 꾸렸다. 평가기준은 예술성과 참신성 40%, 기술융합의 적정성 30%, 파급력과 수행역량 30% 등이다. 2017년부터 시작한 이 사업에서 문씨가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