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이어 동남아 코로나19 급속 확산…교민 안전 '비상'
상태바
인도 이어 동남아 코로나19 급속 확산…교민 안전 '비상'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7.19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남아에 거주하고 있는 우리 교민 수는 약 35만명으로 특히 베트남에 17만명, 필리핀8만명, 인도네시아 2만명이 있다. 먼저 인도네시아에선 일일 확진자가 사흘 연속 5만명대로 세계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인도에서 벌어졌던 '산소통 대란'이 인도네시아에서도 재현되고 있다. 해외 공관들은 동남아에서 확산하는 코로나19에 대응해 교민보호 차원에서 의료 물품 지원뿐 아니라 원격 의료 진료 지원, 중증환자 국내 후송 절차 지원 등을 하고 있다. 앞으로도 이를 위해 노력한다는 입장이다.
동남아 한 국가에서 백신접종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1) 박재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이 인도에서 동남아시아로 이동하고 있어 현지 교민 안전에 빨간 불이 들어왔다.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지역은 의료 인프라가 열악한데다 산소발생기 마저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베트남에서는 코로나19에 걸려 사망한 한국인이 유족 동의 없이 화장된 소식까지 알려져 외교부는 교민 보호에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동남아에 거주하고 있는 우리 교민 수는 약 35만명으로 특히 베트남에 17만명, 필리핀8만명, 인도네시아 2만명이 있다. 먼저 인도네시아에선 일일 확진자가 사흘 연속 5만명대로 세계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인도에서 벌어졌던 '산소통 대란'이 인도네시아에서도 재현되고 있다.

특히 지난 한 달 새 한인 감염자가 500명 이상으로 추산되고 사망자도 5명에 달하는 등 심각하다. 지난 4월 박태성 인도네시아 대사와 대사관 직원들도 확진된 바 있고, 지난달 정의용 외교부 장관 동남아 순방 당시 귀국 비행기에서도 확진자들이 속출하는 등 교민 안전을 보장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인도네시아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되자 우리 외교부는 교민 보호를 위해 지난 14일 산소통 25개를 외교행낭을 통해 보냈다. 현지 한인회가 50개를 구매했는데 신속 대응 차원에서 외교행낭을 통해 보낸 것이다. 아울러 외교부는 현지에 진단키트 등 의료품을 정부 차원에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외교부는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고 있는 미얀마에도 산소발생기 지원을 결정했다. 산소발생기 26대를 20일부터 순차적으로 외교행낭을 통해 운송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미얀마에는 1500∼2000명의 교민이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에서는 당국의 과도한 방역지침으로 교민 피해가 발생했다. 코로나 청정 국가로 불리던 베트남의 최근 일일 확진자 수가 3000명이 넘는 등 확진자가 폭증하고 있어, 베트남 정부는 공산당 일당 체제 아래 강도 높은 방역지침을 유지하고 있다. 이에 외국인도 예외가 아니다.

베트남 호치민 소재의 한 병원은 코로나19로 사망한 한국인 남성 A씨의 시신을 '코로나19 등 전염병 환자는 사망 후 24시간 내 화장해야 한다'는 당국 규정에 따라 화장했다. 이 과정에서 당국은 A씨의 사망 사실을 현지 우리 총영사관이나 유족에게 알리지 않아 논란이 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베트남 사건과 관련해 "해당 병원과 당국에 강력히 항의했다.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교민들도 코로나19 확진시 가까운 공관에 알리는 등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해외 공관들은 동남아에서 확산하는 코로나19에 대응해 교민보호 차원에서 의료 물품 지원뿐 아니라 원격 의료 진료 지원, 중증환자 국내 후송 절차 지원 등을 하고 있다. 앞으로도 이를 위해 노력한다는 입장이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