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이광철 비서관 자택 압색…靑 '임의제출'은 추후 진행 논의 중(종합2보)
상태바
공수처, 이광철 비서관 자택 압색…靑 '임의제출'은 추후 진행 논의 중(종합2보)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7.20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대통령비서실 등은 국가보안시설로 지정되어 있고, 관련 법률에 따라 압수수색 영장의 집행보다는 임의제출 방식으로 수사에 협조해왔다"며 "공수처의 압수수색 영장의 집행에 대해서도 이전과 동일한 방식으로 수사에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 2020.1.29/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한유주 기자,조소영 기자,김상훈 기자 = 이규원 검사의 '윤중천 보고서 왜곡 및 유출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20일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공수처는 청와대에 대해서도 임의제출 방식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하려 했지만, 이 비서관이 자택 압수수색을 위해 자리를 비운 상황이라 청와대 관계자들과 날짜를 다시 잡아 집행하는 방안을 상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수처는 "이날 압수수색은 이규원 검사의 윤중천 허위면담보고서 작성 및 유출 의혹 사건 관련"이라며 "이 비서관은 이 사건의 주요 관계인"이라고 밝혔다.

공수처는 이날 오전 수사관들을 보내 이광철 비서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하는 한편 청와대에 대해서도 전례에 따라 임의제출 방식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하려 했다. 다만 이 비서관이 자택 압수수색을 위해 자리를 비워 청와대 임의제출 집행은 이날 이뤄지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현재 공수처 수사관들과 청와대 민정수석실 관계자들은 추후 이 비서관이 청와대에 자리할 때 집행하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대통령비서실 등은 국가보안시설로 지정되어 있고, 관련 법률에 따라 압수수색 영장의 집행보다는 임의제출 방식으로 수사에 협조해왔다"며 "공수처의 압수수색 영장의 집행에 대해서도 이전과 동일한 방식으로 수사에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는 이규원 검사의 '윤중천 면담보고서 왜곡 및 유출 의혹'을 수사 중이다.

이 사건은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과 윤갑근 전 고검장이 2019년 김학의 전 차관 사건을 조사한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와 대검 진상조사단의 관계자들을 고발하면서 시작됐다. 이른바 '청와대의 기획 사정 의혹'이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는 이 사건을 수사하다 이규원 검사의 허위공문서 작성과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만 떼어내, 지난 3월 공수처에 넘겼다. 검찰은 이 검사가 보고서를 작성할 당시 이 비서관과 수차례 연락하면서 보고서를 수정한 것은 아닌지 검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공수처는 지난 4월 이 사건을 '공제3호' 사건으로 입건했다.

한편 이 비서관은 김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과 관련해 재판에 넘겨지자 지난 1일 사표를 제출했으나 아직 수리되지 않은 상태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