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가 자신의 사상을 학생들에게 주입하려 하는 청원에 대한, 청와대 답변
상태바
교사가 자신의 사상을 학생들에게 주입하려 하는 청원에 대한, 청와대 답변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7.21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청원에서 지적하신 사이트의 진위 여부 및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5월 11일 교육부는 경찰청에 공식적으로 수사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이에 경찰은 청원에서 제기된 내용에 대한 수사를 시작했고, 근거로 제시된 웹사이트 링크 글이 해외 IP로 작성된 것을 확인했습니다. 현재 검찰에 국제형사사법 공조를 요청한 상태로 사이트의 진위 여부 등이 확인 되는대로 신속히 필요한 조치를 이어가겠습니다.
청와대 전경
청와대 전경

(국민청원)

Like Us on Facebook

청원일인 5월 5일 새벽 인터넷을 통해 교사 집단 또는 그보다 더 큰 단체로 추정되는 단체가 은밀하게 자신들의 정치적인 사상(페미니즘)을 학생들에게 주입하고자 최소 4년 이상을 암약하고 있었다는 정보를 확인하였습니다.

정치적 중립성을 지녀야 할 교사가 자신의 정치적 사상을 학생들에게 주입하려 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공분을 살 일이나 이들은 자신들의 목적을 위해 마음이 쉽게 흔들릴 만한 어려운 처지에 처한 학생들에게 접근하여 세뇌하려 하고, 자신들의 사상 주입이 잘 통하지 않는 학생들에게는 교사가 해당 학생을 따돌림을 당하게 유도하는 등 교육자로서 해서는 안 될 끔찍한 행동까지 서슴치 않으며 자신들의 목적을 달성하겠다는 모습을 확인하였습니다.

현재 해당 교사 조직이 활동했을 것이라 추정되는 웹사이트는 비공개 웹사이트로, 폐쇄된 것처럼 보이게끔 되어 있으나 폐쇄되지는 않았다고 합니다. 접근 가능했을 때 확인된 페이지의 내용은 관련 링크의 아카이브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위 내용은 현재로서는 사실인지 아닌지 명백하게 확인이 되지 않았으나 사실이라면 최소 4년간 수많은 학생들에게 조직적으로 은밀히 자신들의 사상을 세뇌하려 한 사건일 것입니다. 부디 철저히 수사하여 사건의 진위 여부, 만약 참이라면 그 전말을 밝히고 관계자들을 강력히 처벌할 것을 청원합니다.

[본 게시물의 일부 내용이 국민 청원 요건에 위배되어 관리자에 의해 수정되었습니다]

청와대 답변원고

조직적 페미니즘 사이트 수사 요청 국민청원에 답합니다.

청원인께서는 “교사집단 등이 정치적 사상(페미니즘)을 학생들에게 주입하고자 했다는 정보를 확인했다”면서 “사실인지 아닌지 명백하게 확인되지 않았지만, 사실이라면 전말을 밝히고 관계자를 처벌할 것”을 청원하셨습니다. 해당 청원에는 31만 명의 국민께서 동의해 주셨습니다.

정부는 청원에서 지적하신 사이트의 진위 여부 및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5월 11일 교육부는 경찰청에 공식적으로 수사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이에 경찰은 청원에서 제기된 내용에 대한 수사를 시작했고, 근거로 제시된 웹사이트 링크 글이 해외 IP로 작성된 것을 확인했습니다.

현재 검찰에 국제형사사법 공조를 요청한 상태로 사이트의 진위 여부 등이 확인 되는대로 신속히 필요한 조치를 이어가겠습니다.

국민청원에 함께해 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청원동의 314,254 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