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예배당 폐쇄 이어 온라인 예배도 강제 중단시켜
상태바
中, 예배당 폐쇄 이어 온라인 예배도 강제 중단시켜
  • 박동현 기자/뉴욕=김유진 기자 
  • 승인 2021.07.29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전 삼위일체 복음 추수 교회’ 급습, 지난 11일(현지시간) 중국 보안요원과 경찰 및 공무원들은 선전시에 위치한 ‘선전 삼위일체 복음 추수 교회’를 에워싼 뒤, 줌(ZOOM)으로 온라인 예배를 드리던 마오 지빈(Mao Zhibin) 목사와 추 옌칭(Chu Yanqing) 장로에게 설교를 중단하라고 강요했다.
중국 이른비언약교회는 최근 몇몇 교인들과 리더들이 수감된 후에도 신앙을 계속 지켜가고 있다. ⓒ한국순교자의소리
중국 이른비언약교회는 최근 몇몇 교인들과 리더들이 수감된 후에도 신앙을 계속 지켜가고 있다. ⓒ한국순교자의소리

 중국 인권단체 차이나에이드(ChinaAid)에 따르면, 최근 중국 공산당과 경찰이 온라인 예배를 진행하던 광둥성의 한 교회를 급습해 이를 중단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Like Us on Facebook

지난 11일(현지시간) 중국 보안요원과 경찰 및 공무원들은 선전시에 위치한 ‘선전 삼위일체 복음 추수 교회’를 에워싼 뒤, 줌(ZOOM)으로 온라인 예배를 드리던 마오 지빈(Mao Zhibin) 목사와 추 옌칭(Chu Yanqing) 장로에게 설교를 중단하라고 강요했다.

이 사건은 ‘호프(Hope)’라고도 알려진 교인인 시 밍글레이(Shi Minglei)가 미국으로 도피한 지 3개월 만에 발생했다. 당시 온라인 예배에는 밍글레이 씨도 참석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마오 목사와 선링 장로는 2018년 중국 쓰촨성 청두시의 이른비언약교회 왕이(Wang Yi) 목사가 주도한 ‘기독교 신앙을 위한 공동성명서’에 서명한 목회자 439명에 속해 있다.

왕이 목사는 이듬해인 2019년, 국가전복선동죄로 징역 9년을 선고받아 현재 감옥에 수감돼 있다. 올해 4월, 중국 당국은 온라인 줌으로 부활절 예배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이른비언약교회 성도 여러 명을 체포했고, 모든 종교활동을 중단하라고 명령했다.

기독교 박해감시단체인 ‘국제기독교컨선(ICC)’ 에 따르면, 당시 교인들은 부활주일 자택에서 줌 예배에 참석하고 있었고, 6명의 공안 지도자들이 집으로 들이닥쳐 이들을 체포해 구금했다.

성도 5,000명 규모의 이른비언약교회는 2018년 공산당이 교회를 폐쇄하고 목사 등 교회 지도자들을 체포한 이후 대면 모임이 중단되자 온라인 모임을 선택했다.

미국 오픈도어선교회에 따르면, 중국에는 약 9,700만 명의 기독교인이 있으며, 이들 중 상당수가 중국 정부에 등록되지 않은 지하가정교회에서 예배를 드리고 있다.

중국 당국은 올해 종교인들에 대한 새로운 행정조치를 시행, 성경 앱과 크리스천 위챗 공개 계정을 삭제하는 등 박해를 이어가고 있다.

중국은 오픈도어가 선정한 기독교 박해국가 중 하나로 ‘세계감시목록’에 올라 있다. 2020년 12월 미 국무부는 중국을 종교자유특별우려국으로 지정했다. 중국과 함께 지정된 나라는 북한과 미얀마, 에리트리아, 나이지리아, 이란, 파키스탄, 사우디아라비아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등이다.

출처 :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41505?utm_source=dabl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