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뉴스 알고리즘' 검토위원회 또 발족…"AI 뉴스 알고리즘 검증"
상태바
네이버, '뉴스 알고리즘' 검토위원회 또 발족…"AI 뉴스 알고리즘 검증"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9.04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2차 알고리즘 검토위는 Δ인공지능 Δ커뮤니케이션 Δ정보학 Δ컴퓨터공학 등 총 4개 분야의 주요 학회원들로 꾸려진 '뉴스 알고리즘 검토위 준비위원회'에서 추천한 전문가 중 총 13인의 위원들로 구성됐으며, 위원장으로는 검토위원들의 투표를 통해 고영중 위원이 선출됐다.
네이버 로고 (네이버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장도민 기자 = 네이버는 지난 2018년에 이어 '네이버뉴스 2차 알고리즘 검토위원회'를 발족했다고 23일 밝혔다.

네이버 뉴스서비스는 현재 언론사가 직접 편집하고, 이용자가 직접 구독해 이용하는 '언론사편집판'을 중심으로 서비스되고 있지만, 보조로 제공하고 있는 인공지능(AI) 기반의 MY뉴스, 뉴스홈의 클러스터링, 뉴스검색 등에 대해서 알고리즘을 외부 전문가들에게 검토받아 결과를 공개하고 있다.

이번 2차 알고리즘 검토위는 Δ인공지능 Δ커뮤니케이션 Δ정보학 Δ컴퓨터공학 등 총 4개 분야의 주요 학회원들로 꾸려진 '뉴스 알고리즘 검토위 준비위원회'에서 추천한 전문가 중 총 13인의 위원들로 구성됐으며, 위원장으로는 검토위원들의 투표를 통해 고영중 위원이 선출됐다.

2차 알고리즘 검토위에서는 인공지능 기반의 'MY뉴스 추천', '클러스터링', '뉴스검색'까지 네이버 뉴스 추천 및 검색 알고리즘 전반에 대해 검토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네이버 뉴스 서비스에 적용되는 알고리즘의 수식부터 데이터 처리, 그리고 모델링 과정에서의 적절성을 검토하고, 해당 결과를 담은 보고서를 연내 발표할 계획이다.

유봉석 네이버 서비스운영총괄은 "네이버는 2018년 국내·외 포털사업자 중 최초로 외부 전문가들에게 뉴스에 적용되는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검토받은 것에 이어 올해 2차 네이버뉴스 알고리즘 검토위를 진행하게 됐다"며 "이를 정례화해 서비스 투명성을 높이는 노력하겠다"이라고 설명했다.

고영중 위원장은 "네이버 뉴스 검색, MY뉴스 기사 추천, 뉴스홈의 클러스터링에 이용되는 알고리즘의 기술적인 측면 뿐 아니라 학습데이터를 비롯해 인공지능 추천의 각 단계까지 살펴봄으로써 전세계적으로 트렌드가 되고 있는 인공지능 뉴스 추천의 투명성을 높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지난 2018년에도 뉴스 알고리즘 검토위를 통해, 네이버 뉴스 알고리즘 전반에 대한 검토을 받았다. 검토위에서는 네이버 뉴스 검색 결과는 알고리즘을 통해 자동으로 배치되기에 관리자 개입이 원칙적으로 불가능하며, AiRS 뉴스 추천에서도 편집자 개입없이 자동으로 사용자 피드백 데이터를 수집, 학습하며 협력필터, 품질모델 등을 결합해 개인화된 추천점수를 계산하는 알고리즘을 활용하고 있는 등의 검토결과를 공개했다.

Like Us on Facebook
제공 = 네이버 ©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