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혁명당, 文 대통령에 “국군의 패망에도 희열 느끼나”
상태바
국민혁명당, 文 대통령에 “국군의 패망에도 희열 느끼나”
  • 박동현 기자/송경호 기자 
  • 승인 2021.09.08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어 “문재인은 자서전 ‘운명’에서 ‘미국의 패배와 월남의 패망’을 예고한 리영희의 글에 진실의 승리를 확인하면서 희열을 느꼈다고 적었다”며 “문재인은 이제 한국군의 패망과 중공군의 승리에도 희열을 느끼는가? 문재인의 정체는 과연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영화 ‘1953 금성대전투’ 스틸컷.
영화 ‘1953 금성대전투’ 스틸컷.

1953년 북한군과 중공군이 연합하여 한국군과 미국군을 상대로 승리를 거둔 금성대전투를 소재로 한 중국 영화 ‘1953 금성대전투’의 국내 상영이 정부에 의해 허가됐다. 이에 대해 국민혁명당(대표 전광훈 목사) 구주와 대변인은 7일 논평을 통해 “20대 젊은 청춘과 목숨을 바쳐 이 나라를 지키고 있는 대한민국 국군과 주한미군은 문재인에게 아군인가 적군인가, 이제 분명하게 답하라!”고 촉구했다.

Like Us on Facebook

구 대변인은 “이 전투에서 대한민국은 국군 전사자 1701명, 부상자 7548명, 포로 혹은 실종자 4136명을 발생시키며 패했다. 당시 중공의 집계로는 이 전투로 한국군 52,783명이 섬멸되었다고 한다”며 “이 전투로 우리 영토 193㎢를 북한에 넘겨주고 말았다. 민족의 비극적인 전투였고, 역사였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은 자서전 ‘운명’에서 ‘미국의 패배와 월남의 패망’을 예고한 리영희의 글에 진실의 승리를 확인하면서 희열을 느꼈다고 적었다”며 “문재인은 이제 한국군의 패망과 중공군의 승리에도 희열을 느끼는가? 문재인의 정체는 과연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또 “군에서는 연일 성추문과 자살 사건, 부실급식, 청해부대 코로나 집단감염 사건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데도 문재인은 제대로 된 사과 한 마디가 없다”며 “그래서 문재인이 군통수권자가 아니라 군‘뒤’통수권자라는 치욕스러운 소리를 듣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문재인은 속히 영화 ‘1953 금성대전투’에 대한 자신의 입장과 본인의 정체성을 국민들에게 밝히고, 지난 4년 동안 대한민국 군인들에게 저지른 잘못을 뼈저리게 반성, 사과하고 뉘우쳐야 할 것”이라고 했다.

출처: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4242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