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루살렘과 예수님(3) 이정권 선교사
상태바
예루살렘과 예수님(3) 이정권 선교사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9.10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에는 구약과 신약에 나오는 예루살렘을 살펴보며, 그 예루살렘의 공간 속에 계시된 예수님에 대해 생각해 본다.
분쟁조건을 가지고 있는 동서 예루살렘(붉은선 오른쪽은 팔레스타인 지역) 

4. 현재와 미래의 예루살렘

Like Us on Facebook

1) 예루살렘은 열방을 취하게 만드는 잔, 심한 상처를 주는 무거운 바위가 될 것이다(슥12:2-3). 왜 잔과 바위가 되는가? 현재 유엔과 유럽 연합이 주장하는 협상안은, 예루살렘을 반으로 쪼개서 서쪽은 이스라엘 수도로 동쪽은 아랍 팔레스타인의 수도로 두 나라를 세우자는 것이다. 이는 주님의 예언과 성취(눅21:24)에 반하는 일이며, 하나님의 구속사의 대사건을 되돌리겠다는 것이다. 이들에게 예루살렘은 취하게 만드는 잔이 되고 상처를 주는 무거운 바위가 될 것이다.

2) 예루살렘을 두고 벌어지는 전쟁 – 만왕의 왕, 만 주의 주 예수님께서 예루살렘의 왕이시다. 그 예루살렘을 세상의 군왕들이 나서서 자기주장을 하려 한다(시2:1-4, 6,10,12, 슥14:2-3). 하나님께서는 예루살렘을 취하게 하는 잔과 상처를 주는 무거운 바위가 되게 하셨다. 열방과 예루살렘과 전쟁이 일어나면, 이는 열방과 ‘만군의 여호와’이신 하나님과의 전쟁이 된다.

3) “예수님의 예루살렘”을 원치 않는 두 적대 세력이 있는데, 첫 번째 적대 세력은 안티 예수인 유대인들(막12:7-8) 가운데 있다. 이들은 예수를 믿는 유대인 형제(메시아닉 쥬)들에게 비방하고 예배를 방해하며, 사회적 차별과 왕따로 훼방하고, 전도자 선교사들에게도 영적 나치, 히틀러라고 비방하고 방해한다. 그러나 그들을 이기고 승리하는 분은 예수님다(고후 10:4-5, 엡1:19). 이를 위해 열방의 주님의 교회가 연합하여 기도하고 대적하고 합심으로 나가야 한다(마23:39).

4) “예수님의 예루살렘”을 원치 않는 두 번째 적대 세력은, 중동 평화 협상 등 하나님의 뜻에 반하는 열방이다. 열방과 군왕들이 예루살렘을 자기들 뜻대로 나누려 하는 것은 하나님의 뜻과 권위에 도전하는 진노 받을 일이다(시2:10-12). 교회는 이를 경고해야 한다.

5) 예루살렘에 대한 믿는 유대인과 열방 크리스천의 역할-예루살렘에서 예수님을 예배한다는 것은 영적 전쟁이다. 예루살렘 안에 선지자들을 대적하는 영적 세력이 있다(눅13:33). 믿는 유대인들과 열방의 크리스천들이 연합하여 예루살렘의 안티 메시아의 견고한 진을 무너뜨리는 것이 영적 전쟁이다(계11:3-13).

복음을 땅 끝까지 전파하는 것, 그리고 이스라엘이 주 안에 회복되어 유대인들이 주님을 주님으로 영접하는 것, 이 두 가지가 예수님의 다시 오실 길을 준비하는 성경적 조건이다. 땅 끝 선교와 이스라엘의 남은 자들이 예수님께 돌아 와 회복되도록 섬기고 기도하고 후원하는 것은 하나님 마음을 시원하게 해 드리는 일이고 하나님이 기쁘게 복 주시는 일이다(겔36:23, 39:25, 마6:9).

6) 초림의 예루살렘-예수님은 육신을 입고 오셨다(슥9:9, 막11:7,9-10). 그리고 배신당하고 처형당했다. 그런데 삼일 만에 부활하시고 승천하셨다. 승천 전에 제자들에게 가르쳐 주신 이스라엘 나라의 회복은(행1:7-9), 날과 때는 아버지 권한에 있다. 성령을 받아서 이스라엘과 열방에 증인이 되라. 또한 예수님의 예언대로(눅21:24) 예루살렘은 이사야의 예언을 따라(사66:8), 나라를 잃은지 약 2000년 후인 1948.5.14 하루 만에 재건되며 다시 독립된 나라로 등장한다. 그러나 1967년까지 이방 세력들의 발에 짓밟히기도 했다.

7) 재림의 예루살렘-구약 성경에 예수님의 재림에 대한 기록은 스가랴서 14:4이다. 행1:11-12에는 주님의 초림을 묘사하고 있는 스가랴서에 주의 재림에 관한 예언의 말씀이 있다(슥9:9, 행1:9-12). 감람산에서 하늘로 올라가심을 본 그대로 다시 오실 것이다.

즉, 올리브 산(감람산)에서 올라 가셨으니 올리브 산으로 다시 오실 것이라는 것이다. 이는 스가랴서에 근거가 있다. 슥14:4(그 날에 그의 발이 예루살렘 앞 곧 동편 감람산에 서실 것이요 감람산은 그 한가운데가 동서로 갈라져 매우 큰 골짜기가 되어서 산 절반은 북으로, 절반은 남으로 옮기고…)은 감람산으로 재림하실 것을 말슴하신다.

8) 메시아의 천년왕국과 예루살렘- 주님이 다시 오시면 선악간, 순종과 반역간 정의롭고 공평한 판단을 하실 것이다. 예루살렘을 센터로 천년왕국의 왕으로 통치하실 것이다(슥2:10-12, 슥14:16). 이는 열방 복음화의 때를 지나 주의 재림과 통치의 때를 예언하고 있다. 여호와의 초막절은 왕의 대관식의 절기이다. 부활에 참여한 성도들과 함께 천년 동안 왕으로 통치하실 것이다. (계5:9,10, 20:4-6, 겔6:23).

필자 이정권 선교사 
필자 이정권 선교사 

9) 하늘에서 내려오는 새 예루살렘- 백보좌 심판(계20:7-15, 천년왕국 이후, 사탄과 짐승과 거짓 선지자가 불못으로 던져진 이후에 발생하는, 불신자들이 불못에 던져지기 전의 마지막 심판)이 끝나고 하늘의 예루살렘이 땅으로 내려온다.

하나님의 도성인 하늘의 예루살렘이 새 하늘과 새 땅 위로 내려온다, 계20:9에는 “사랑하시는 성”이 등장한다. 예루살렘 성이다(히12:22, 계21:2, 계20:9). 그리고 그 성은 영광스럽다. 성전이 따로 없다(계21:9-10, 21:22-24).

10) 예루살렘, 그 시작과 완성- 예루살렘은 메시아 예수님이 계시된 공간이다. 예루살렘에 하나님의 구속사의 흐름이 보이고 예수님의 초림과 재림이 보인다.

예루살렘이 멸망한 후에는 구속사가 온 땅 열방으로 확장된다. 바울은 이스라엘의 완악함이 이방인의 충만을 위한 섭리라는 것이다. 그것은 잠깐 동안이다(사54:7-8, 눅21:24, 롬11:25-26). 이스라엘의 회복은 이 시대에 하나님께서 마음과 정신을 쏟아서 행하고 계시는 사역이다.

1967년 이방인이 통치하던 예루살렘을 다시 이스라엘에 돌려주셨다. 예루살렘에 주 예수의 교회가 세워지고 있다. 예루살렘을 사랑하고 평안을 구하며, 중심 되신 예수님을 바라보자(시122:6,눅21:29-36). (이 글은 정태권의 「시공간 속의 예슈아」를 주로 참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