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령들에 제물로"…아빠 친구가 유괴한 23개월 여아 동굴서 발견
상태바
"혼령들에 제물로"…아빠 친구가 유괴한 23개월 여아 동굴서 발견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9.10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은 수사 끝에 아이 아빠의 친구를 용의자로 지목했다. 미얀마 국적의 40대 남성은 경찰의 강도 높은 추궁에 자신이 아이를 유괴한 사실을 시인했다. 범인은 "아이를 데려가 숲속 동굴 근처에 두고 왔다"며 아이를 두고 온 위치를 밝혔다.
실종됐던 23개월 여아를 태국 경찰이 구조하고 있다. (트위터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태국에서 23개월 여아가 부모의 친구에게 유괴당했다가 3일 만에 부모 품으로 돌아왔다. 지난 8일(현지시간)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치앙마이 인근 마을에 사는 23개월 여아가 지난 5일 잠시 집 밖에서 놀던 중 갑자기 사라졌다.

당시 아이의 엄마는 집에서 요리를 하고 있었고, 아빠는 외출 중이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수사 결과 아이는 집에서 10m가량 떨어진 곳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됐다. 아이를 찾기 위해 200명이 넘는 경찰과 구조 대원, 자원 봉사자들이 투입됐고 탐지견, 수색용 드론은 물론 다이빙 팀까지 동원됐다.

경찰은 수사 끝에 아이 아빠의 친구를 용의자로 지목했다. 미얀마 국적의 40대 남성은 경찰의 강도 높은 추궁에 자신이 아이를 유괴한 사실을 시인했다. 범인은 "아이를 데려가 숲속 동굴 근처에 두고 왔다"며 아이를 두고 온 위치를 밝혔다.

남성은 "숲의 정령들이 내게 아이를 혼령들에게 제물로 바치라고 해 숲으로 데려갔다"고 황당한 주장을 해 경찰은 범인이 약물중독일 가능성을 두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실제로 동굴 근처를 조사한 결과 아이는 실종 3일 만에 집에서 3km가량 떨어진 숲속 동굴 근처에서 발견됐다.

태국 경찰은 "아이는 온몸이 벌레에 물리고 지쳐 있었지만, 구조대를 보고 안도한 듯 웃기도 했다"며 "병원으로 옮겨져 검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아이를 되찾은 엄마는 울음을 터뜨리며 "딸이 집에 안전하게 돌아오길 밤낮으로 기도했다. 살아 있어서 너무 기쁘다. 나는 아이가 집에 무사히 돌아오는 것을 보기 위해 내 삶을 바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