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압색 재집행' 3시간만에 종료…"키워드 검색 없었다"
상태바
김웅 '압색 재집행' 3시간만에 종료…"키워드 검색 없었다"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9.13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 소속 검사 2명과 수사관 등 17명은 이날 오후 2시35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내 김 의원 사무실에 진입, 압수수색 영장 재집행 절차에 들어갔다. 공수처 포렌식팀도 투입했다. 수사팀은 약 3시간만인 오후 5시40분 철수했다.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최동현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근 검사의 '고발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13일 오후 김웅 국민의힘 의원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 재집행을 마쳤다. 김 의원과 변호인 등 참관 하에 영장 재집행이 이뤄졌다.

지난 10일 국민의힘 측이 압수수색 영장집행 절차가 위법하다며 막아서며 대치 끝에 철수한 지 3일만이다.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 소속 검사 2명과 수사관 등 17명은 이날 오후 2시35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내 김 의원 사무실에 진입, 압수수색 영장 재집행 절차에 들어갔다. 공수처 포렌식팀도 투입했다. 수사팀은 약 3시간만인 오후 5시40분 철수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공수처와 김 의원과의 협의 하에 원만히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0일처럼 현장에서 고성이 오가거나 대치하지 않았다. 김 의원이 의원실에 진입한 공수처 검사와 압수수색 관련 대화를 나누는 장면도 취재진에 포착됐다.

김 의원은 압색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은 적법한 영장 제시가 있었고 변호인 참관 하에 최대한 협조했다"며 "공수처도 충분히 검토해서 수색하고 돌아갔다"고 했다. 다만 "공수처가 다 뒤져봤는데 영장과 관련한 증거물이 하나도 없다고 해서 가져간 게 하나도 없다"고 주장했다.

공수처는 이날 김 의원이 사용한 PC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보좌진 PC에 대해선 김 의원이 사용하지 않았다고 확인했다. 김 의원은 "제가 사용·관리하는 부분에 대해선 물품과 PC, USB 등을 다 확인했고, 보좌진 PC는 제가 사용하거나 관리한 것인지 아닌지 다 확인해드렸다"고 했다.

지난 10일 논란이 된 '키워드 검색' 작업도 이뤄지지 않았다는 게 김 의원 측 주장이다. 김 의원은 "오늘은 PC에 키워드를 넣어 검색한 것이 아니다"라며 "오늘은 파일 제목과 내용을 전체적으로 뒤져보고 (관련 내용이)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갔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지난 10일 자택 압색 당시 임의제출 형태로 공수처에 휴대폰을 넘겼으며 당시 휴대폰을 열어볼 수 있도록 패턴을 알려줬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패턴까지 알려드렸다"며 "그 부분은 빨리 확인해서 별일 없으면 돌려주길 바란다"고 했다. 공수처는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의 휴대폰(아이폰)도 확보했으나 비밀번호를 풀지 못해 난항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압수수색에 협조하면서도, 공수처가 이 사건 제보자 조성은씨와 만난 박지원 국정원장에 대해서도 신속하게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공수처가 이 사건 고발장 접수 단 나흘만에 압수수색에 나선 것을 짚으며, 박 원장에 대해서도 같은 잣대를 적용하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김 의원은 "공수처가 전광석화와 같이 참고인 신분인 야당 정치인에 대해 압수수색을 했으니, 오늘 고발장이 접수된 박 원장에 대해서도 나흘안에 전광석화와 같은 압수수색을 하길 기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가장 궁금한 건 (제보자 조씨가 말한대로) '사실 원장님이 가장 원한 날짜가 언제냐' 아니겠느냐"며 "공수처는 일단 국민들이 궁금한걸 풀기 위해 강제수사를 했기 때문에 국정원장에 대해서도 똑같은 기준으로 수사할 것으로 국민들이 믿고 있을 것"이라고도 했다.

대검이 고발사주를 한 것이 아니라 야당이 먼저 대검에 고발장 작성을 요청했다는 의혹 보도에 대해 김 의원은 "고발장을 썼으면 제가 제일 잘 쓰지, 왜 대검에 요구하겠느냐"며 "지금까지 보도하고 주장한 것들이 무너지니까 말이 바뀌는 것 아니겠느냐. 누가 거짓말을 하는지 국민들이 잘 아실 것"이라고 일갈했다.

고발장 작성자가 손 검사가 아닌 대검 소속 제3의 검사일 가능성에 대해선 "정말 추정이기 때문에 전혀 알 수 없는 내용"이라고만 했다. 압수수색을 모두 마친 공수처는 우선 손 검사와 김 의원의 휴대폰, PC 등 압수물 분석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지난 9일 피의자로 입건한 손 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소환시기 조율 여부에 대해 공수처 측은 "아직 그럴 단계까진 아닐 것 같다"며 "일단 압수수색을 끝내고 생각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이 사건 관련 진상조사를 진행 중인 대검찰청에 손 검사 업무용 PC 등 관련 자료를 요청할지에 대해서도 "아직 요청한 바 없다"며 "앞으로 수사과정에서 필요한 게 있으면 진상조사나 감찰 관련 자료를 요청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