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준성이 고발장 보냈나"…박 "무리 없어" 손 "전달 안해"(종합)
상태바
"손준성이 고발장 보냈나"…박 "무리 없어" 손 "전달 안해"(종합)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9.14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의원이 보낸 텔레그램에 나오는 '손준성 보냄'이 실제 손 검사가 맞는지 여부는 이번 고발사주 의혹 사건의 주요 쟁점 중 하나다. 제보자 조씨와, 의혹을 최초 보도한 뉴스버스 모두 해당 문구의 인물이 손 검사가 맞다고 주장한 바 있지만 법무부 장관이 공식 확인한 것은 처음이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9.1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과천=뉴스1) 이세현 기자,장은지 기자,류석우 기자 =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제보자 조성은씨에게 보낸 텔레그램 메시지에 언급된 '손준성 보냄'이라는 문구의 '손준성'을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으로 봐도 무리가 없다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주장했다.

이에 당사자인 손 검사는 "고발장을 작성하거나 고발장 및 첨부자료를 김웅 의원에게 전달한 사실이 결코 없다"고 재차 부인했다.

박 장관은 1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텔레그램에 등장하는) '손준성 보냄'이 검사 손준성이 보낸 걸로 봐도 되느냐"는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무리가 없겠다"고 대답했다.

김 의원이 보낸 텔레그램에 나오는 '손준성 보냄'이 실제 손 검사가 맞는지 여부는 이번 고발사주 의혹 사건의 주요 쟁점 중 하나다. 제보자 조씨와, 의혹을 최초 보도한 뉴스버스 모두 해당 문구의 인물이 손 검사가 맞다고 주장한 바 있지만 법무부 장관이 공식 확인한 것은 처음이다.

박 장관은 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시절 대검찰청이 윤 전 총장의 장모 최모씨가 연루된 의혹을 정리한 내부문건을 만들었다는 의혹과 관련해 문건을 확인했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근거와 출처 등을 더 조사해야 하겠지만 문건을 꼼꼼히 정독했다"며 "문건이 가리키는 건 제가 고발사주 의혹에서 처음부터 의문시했던 여러 가지 정황"이라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보도된 문건이 (대검이 작성한) 문건이라고 단정하긴 어렵다"면서도 "이정현 공공수사부장이 말하는 소위 레드팀 보고서라는 게 있다"고 덧붙였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이 고발장을 놓고 "보통 사람들이 모르는 희한한 조항이 있다"며 "많은 법조인이 그 부분에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지적하자 박 장관은 "전문가 솜씨가 맞다"고 대답했다.

최 의원이 채널A 사건과 관련해 제보자 지모씨의 페이스북 캡처화면이 고발장에 첨부된 것을 두고 '범정'이 관여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한 것에 박 장관은 "SNS를 수집하는 것은 고된 일이고 많은 사람이 동원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어 "최 의원이 4월3일 관련 고발장을 포스팅하지 않았나. 그게 고발이 됐고 기소가 됐는데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다"며 "3일자로 포스팅해서 기소된 것은 중앙지검 (형사)1부에서 했다. 그걸 가벼이 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손 검사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고발장을 작성하거나 고발장 및 첨부자료를 김웅 의원에게 전달한 사실이 결코 없다"며 "저는 어떤 경위로 이와 같은 의혹이 발생했는지 도무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법무부 과천청사로 복귀하며 "대검 감찰부가 손 검사 뿐 아니라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 전반을 보고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그렇게 봐야하지 않겠느냐"고 답했다.

"감찰부가 진상조사 대상에서 윤 전 총장을 제외한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그런 얘기는 아닌 것 같고 현재 조사에 충실하겠다, 감찰에 준하는 그 권한과 업무범위 내에서 하겠다는 얘기"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 장모 관련 문건에 대해서는 "윤석열 후보 캠프에서 문건의 존재와 출처는 인정한 것 아니냐"며 "청문회 때 작성한거랑 비슷하다고 그러던데 적정한 비유는 아닌거 같다. 이정현 공공수사부장이 얘기하는 레드팀 보고서와 연관시켜 보면 뭔가 있긴 있는거 같으니 조사해야 되겠다"고 말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