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딪치는 팩트들…尹측 "조성은 출금해야" 조 "檢 내부고발자 있다"
상태바
부딪치는 팩트들…尹측 "조성은 출금해야" 조 "檢 내부고발자 있다"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9.14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국회에 나와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게 '손준성 보냄' 고발장 등을 전달한 사람이 손준성 검사(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가 맞다고 언급했고, 손 검사는 거듭 이를 부인하며 진실공방을 벌였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측은 14일 '제보 사주' 의혹을 강하게 제기하며 수사의 형평성을 들어 박 원장과 조씨에 대한 강제수사에 착수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 부위원장. © 뉴스1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장은지 기자 = 정치권을 휩쓸고 있는 '고발 사주' 의혹이 일파만파 확산되면서 애초 핵심이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연루된 검찰의 정치개입에 더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제보 사주'를 배경으로 한 국정원의 정치개입 의혹이 확산하고 있다.

고발 사주와 제보 사주에 대한 엇갈리는 주장들과 함께 각 주장을 뒷받침하는 팩트들이 연이어 부딪치면서 이번 사태의 실체를 둘러싼 혼란이 가중되는 모습이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측은 14일 제보자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 부위원장의 출국 가능성을 언급, 공수처에 신속한 강제수사를 압박했고, 조씨는 검찰에 내부고발자가 있다는 새로운 주장을 내놓았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국회에 나와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게 '손준성 보냄' 고발장 등을 전달한 사람이 손준성 검사(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가 맞다고 언급했고, 손 검사는 거듭 이를 부인하며 진실공방을 벌였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측은 14일 '제보 사주' 의혹을 강하게 제기하며 수사의 형평성을 들어 박 원장과 조씨에 대한 강제수사에 착수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윤석열 캠프 정치공작 진상규명 특별위원회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조씨가 최초 제보일인 지난 7월21일과 뉴스버스의 최초 보도일인 9월2일에 인접한 8월11일에 박 원장과 조씨가 서울 호텔에서 만났고, 조씨가 박 원장 만남 직전에 100여개의 파일을 다시 다운로드 한 점을 언급했다.

캠프측은 "단순한 식사 자리가 아닌 '고발 사주 의혹'을 '기획'하기 위한 준비 모임으로 의심받기에 충분하다"라며 "조씨가 (박 원장과) 만남을 전후한 8월10일과 12일에 대규모로 텔레그램을 캡처한 사실은 박 원장과 고발 사주 의혹의 '보도 시점'을 상의한 정황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캠프측은 조씨가 8월31일 페이스북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을 밝힌 바 있다며 "조성은에 대한 긴급 출국금지 조치를 내릴 것"과, 박 원장과 조씨의 문자메시지 등 확보를 위한 강제수사 개시를 촉구했다.

윤석열 캠프는 전날(13일) 박 원장과 조씨를 비롯해 '성명불상' 1인을 공수처에 고발했다. 캠프측에 따르면 두 사람의 8월11일 만남에 '1명이 더 있었다'는 제보가 들어왔고, 이 성명불상자가 '특정 캠프 소속이라는 의혹이 있다'는 취지로 증거 보존을 위해 함께 고발했다.

박 원장은 이날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두 사람(본인과 조씨)만 만났다. 이 제보에 대한 얘기는 전혀 없었고 사적 대화만 나눴다"고 제3의 인물 동석 가능성에 선을 그었다.

또한 강제수사 가능성에 대해 "압수수색을 하건, 휴대폰 포렌식을 하건, 그건 사법부 영장이 있으면 하는 것 아니냐. 거기서 결정할 문제"라며 "증거 있으면 해라 이거다. 이게 본질이 아니지 않나"라고 밝혔다.

조씨는 이날 자신 외에 검찰에 또다른 내부고발자가 있다고 추가로 밝혔다. 조씨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제 휴대폰 포렌식 하나만으로 압수수색 영장이 다 나왔겠나"라며 "저만 없으면 된다는 (야권의 주장을)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공수처에 내부고발자 내지는 공익신고자가 저 혼자 뿐일까"라며 "수명이 공모했다고 하면, 이게 드러나면…. (대검에 공익신고자가) 너무 당연히 (있다)고 본다. 다만 수사기관의 원활한 수사를 위해 곤란하게 해 드릴 수는 없다"고 말했다.

조씨는 전날 국민권익위원회에 부패공익신고를 해 권익위가 신고 요건과 내용에 대해 검토에 착수했다.

Like Us on Facebook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서는 박범계 장관이 텔레그램상 '손준성 보냄'이 손 검사가 맞다고 공식 확인했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텔레그램에 등장하는) '손준성 보냄'이 검사 손준성이 보낸 걸로 봐도 되느냐"는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무리가 없겠다"고 답했다.

조씨와 뉴스버스측은 텔레그램상 '손준성 보냄'이 손 검사라고 주장해왔다. 조씨는 전날 뉴스버스 기자와 '손 검사'임을 확인하는 대화를 나눈 카카오톡 화면을 공개했다.

조씨는 이를 공수처에 증거자료로 제출했으며, 공수처도 포렌식을 통해 이를 확인하고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하며 주요 근거로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일 입장문을 통해 "제가 고발장을 작성하거나 첨부 자료를 김웅 의원에게 송부했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힌 손 검사는 이날 또다시 입장문을 냈다.

손 검사는 "저는 본건 고발장을 작성하거나 고발장 및 첨부자료를 김웅 의원에게 전달한 사실이 결코 없다"라며 "저로서도 어떤 경위로 이와 같은 의혹이 발생되었는지 도무지 알 수가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수처에서 현재 제기되고 있는 국정원장의 개입 의혹 등을 포함하여 공정하고 형평성 있는 수사를 통해 저의 결백을 밝혀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제보 사주' 의혹에 힘을 싣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