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여정 "南 적대적이지 않다면 관계회복 논의 용의"(상보)
상태바
북한 김여정 "南 적대적이지 않다면 관계회복 논의 용의"(상보)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9.24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부부장은 24일 오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추진' 제안에 대해 "흥미 있는 제안이고 좋은 발상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흥미 있고 좋은 발상'이라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조선반도의 불안정한 정전상태를 물리적으로 끝장내고, 상대방에 대한 적대시를 철회한다는 의미에서"라고 설명했다.
북한 김여정 노동부 부부장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 =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남조선이 적대적이지 않다면, 관계회복과 발전 전망에 대한 건설적인 논의를 해볼 용의가 있다"라고 밝혔다.

김 부부장은 24일 오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추진' 제안에 대해 "흥미 있는 제안이고 좋은 발상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흥미 있고 좋은 발상'이라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조선반도의 불안정한 정전상태를 물리적으로 끝장내고, 상대방에 대한 적대시를 철회한다는 의미에서"라고 설명했다.

김 부부장은 다만 "종전선언은 나쁘지 않다"라면서도 "그러나 지금 때가 적절한지, 그리고 모든 조건이 이런 논의를 하는데 만족되는지를 먼저 살펴봐야 한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가에 대한 이중적인 기준과 편견, 적대시적인 정책과 언동이 지속되고 있는 속에서 반세기 넘게 적대적이였던 나라들이 전쟁의 불씨로 될수 있는 그 모든 것을 그대로 두고 종전을 선언한다는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라며 "종전이 선언되자면 쌍방간 서로에 대한 존중이 보장되고 타방에 대한 편견적인 시각과 지독한 적대시 정책, 불공평한 이중기준부터 먼저 철회돼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는 북한 외무성이 이날 오전 리태성 부상의 담화에서 '미국의 적대시 정책 철회'가 종전선언 추진의 선결 조건임을 언급한 것과 같은 맥락의 주장이다.

북한은 외무성의 담화에 이어 대외 총괄인 김 부부장의 담화를 통해 보다 입장을 선명히 했다. 특히 김 부부장은 이날 담화에서 자신들이 원하는 환경 조성을 위한 남한의 역할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남조선은 늘 자기들이 말하듯 진정으로 조선반도(한반도)에 항구적이고 완전한 평화가 굳건히 뿌리내리도록 하자면 이러한 조건을 마련하는 것부터 신경을 써야 할 것"이라며 "남조선은 때없이 우리를 자극하고 이중잣대를 가지고 억지를 부리며 사사건건 걸고들면서 트집을 잡던 과거를 멀리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남조선이 앞으로의 언동에서 매사 숙고하며 적대적이지만 않다면 얼마든지 북남사이에 다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며 관계회복과 발전 전망에 대한 건설적인 논의를 해볼 용의가 있다"라고 말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