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장동 비리 의혹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 수사해야"
상태바
이낙연 "대장동 비리 의혹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 수사해야"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9.27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장동 개발 비리의 본질은 부정부패다. 박근혜 정부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의원 등 정치인, 재벌, 토착 토건세력, 전직 대법관과 검찰총장, 특검까지 연결된 기득권 세력의 특권 동맹이다"며 "그것을 파헤치기 위해서는 종합적이고 강력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27일 오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가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 뉴스1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 =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사실과 관련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가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를 촉구했다.

이 후보는 27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수사본부를 중심으로 공수처, 검찰, 국세청, 금감원, 국토부 등이 참여하는 정부 합동수사본부를 설치해 성역 없이 신속하고 철저하게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이 후보는 "지금 드러나는 적폐의 청산은 이념과 진영의 문제가 아니다"며 "대한민국의 질서가 정의냐 불의냐, 공정이냐 불공정이냐, 상식이냐 특권이냐를 선택해야 하는 문제다"고 말했다.

이어 "대장동 개발 비리의 본질은 부정부패다. 박근혜 정부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의원 등 정치인, 재벌, 토착 토건세력, 전직 대법관과 검찰총장, 특검까지 연결된 기득권 세력의 특권 동맹이다"며 "그것을 파헤치기 위해서는 종합적이고 강력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사기관의 칸막이를 없애고 전방위로 수사를 확대해야 한다"며 "특히 부당이득을 환수해 원주민과 입주민의 피해를 정당하게 보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후보는 또 이날 기자회견에서 Δ부산 엘시티 게이트 진실규명 Δ검찰 고발사주 관련 국회 국정조사 실시 Δ공직윤리처 출범 Δ불공정한 부동산 이익 차단 등을 주장했다.

이 후보는 "김대중 대통령은 부패경제 개혁에, 노무현 대통령은 권위주의 청산과 정치개혁에, 문재인 대통령은 적폐청산과 권력기관 개혁에 힘을 다했다"며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불공정, 부정부패, 불평등을 청산하는 일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개혁은 원칙과 상식, 정의와 공정에 기반할 때 국민과 함께 갈 수 있다"며 "저 이낙연, 국민과 함께 미래로 가는 강력한 개혁을 이끄는 강한 대통령이 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에 이어 부산지역의 소상공인과 종교인들을 만나 애로상황을 청취할 예정이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