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배측 "'천화동인 1호 배당금 절반 그분 것' 녹취 사실 아냐"
상태바
김만배측 "'천화동인 1호 배당금 절반 그분 것' 녹취 사실 아냐"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10.09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은 김씨를 상대로 화천대유에서 장기대여금으로 빌린 473억원의 용처, 350억원 규모의 로비 의혹, 개발수익 중 700억원을 유씨 몫으로 약정했다는 의혹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논란을 빚은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의 대주주 김만배 씨가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27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2021.9.27/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 =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 측이 "화천대유가 100% 소유한 천화동인 1호 배당금의 절반은 '그분 것'이다"라고 언급했다는 녹취록 보도에 대해 "그런 말을 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김씨 측은 9일 취재진에 천화동인 배당금 절반이 '그분 것'이라고 녹취록에 언급됐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천화동인 1호는 김만배씨 소유로 그 배당금을 누구와 나눌 이유가 없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동안 정치권에선 녹취록에서 김씨가 언급했다는 '그분'이 천화동인 1호의 실소유주이며 이 사건 '윗선'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약 1200억원대의 천화동인 1호 배당금과 관련해선 "검찰과 경찰의 자금 추적을 통해 밝혀질 것"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출처와 입수 여부도 확인되지 않은 녹취록을 근거로 허위사실을 보도하는데 유감을 표한다"고 강조했다.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씨는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1호의 소유주로 알려졌으나, 유동규 성남도시개발공사 전 사장 직무대리가 실소유주라는 의혹도 제기된 상황이다. 유씨는 2015년 화천대유 측 컨소시엄을 대장동 민간사업자로 선정해 주는 대가로 개발 수익의 25%를 받기로 약정한 뒤 지난해 10월 700억원을 받기로 김씨 등과 합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의 '몸통'으로 지목된 김씨는 오는 11일 검찰 소환조사를 앞두고 변호인단과 예상 질문에 대한 답변을 점검하며 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은 김씨를 상대로 화천대유에서 장기대여금으로 빌린 473억원의 용처, 350억원 규모의 로비 의혹, 개발수익 중 700억원을 유씨 몫으로 약정했다는 의혹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특히 천화동인 5호 소유주인 정영학 회계사가 제출한 녹취록에 나오는 정관계 로비 의혹을 집중 확인할 계획이다.

정 회계사가 제출한 녹취록엔 "성남시의장에게 30억원, 성남시의원에게 20억원이 전달됐고 실탄은 350억원"이라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김씨 측은 "개발 이익이 예상보다 증가하게 되자 투자자들간의 이익 배분에 있어 예상비용을 부풀려 주장하는 과정에서 사실과 다른 허위 사실이 녹취된 것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검찰은 주말인 이날도 사건 핵심인물인 정민용 변호사를 다시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정 변호사는 천화동인 4호 실소유주로 미국 도피 중인 남욱 변호사의 대학 후배로 초과 이익 환수 조항이 빠진 대장동 개발 사업 공모지침서 작성을 주도한 인물이다.

Like Us on Facebook

2014년 10월 남 변호사 소개로 성남도시개발공사 전략사업팀장으로 입사한 정 변호사는 성남도시개발공사가 2015년 대장동 사업의 민간사업자를 선정할 당시 심사위원으로 참여하고, 사업 진행 과정을 유씨에게 직접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지난해 정 변호사가 설립한 '유원홀딩스'의 실소유주가 유씨로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