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의혹' 성남시는 뭐했나…경찰, 관계 공무원 참고인 조사
상태바
'대장동 의혹' 성남시는 뭐했나…경찰, 관계 공무원 참고인 조사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10.13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성남시 등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은 최근 대장동 관련 복수의 성남시 공무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지난 8일은 물론 12일에도 시 관계 공무원에 대한 조사가 이어졌다. 조사 대상은 대장동 개발 사업 당시 개발계획 수립 및 변경인가 등 업무를 담당한 이들로 알려졌다.
성남시청 자료사진. © News1

(성남=뉴스1) 최대호 기자 =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을 수사중인 경찰이 성남시의 대장동 개발계획 변경·인가 등이 적법하게 이뤄졌는지 들여다보고 있다.

13일 성남시 등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은 최근 대장동 관련 복수의 성남시 공무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지난 8일은 물론 12일에도 시 관계 공무원에 대한 조사가 이어졌다. 조사 대상은 대장동 개발 사업 당시 개발계획 수립 및 변경인가 등 업무를 담당한 이들로 알려졌다.

대장동 사업은 2015년 6월 첫 고시된 뒤 지난 6월까지 모두 13차례 계획이 변경됐다. 이 과정에 대장동 사업지 용적률은 180%에서 최대 195%로 상향됐고, 당초 계획했던 60㎡ 이하 평형 국민임대아파트는 1603가구에서 221가구로 대폭 줄었다.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는 당시 성남의뜰 지분참여 외에도 A1·A2·A11·A12 등 4개 블록에 아파트 사업을 시행했는데, 용적률 상향 덕에 당초 1778가구 계획에서 1964가구로 186가구를 더 분양할 수 있게됐다.

경찰의 조사 대상 공무원에는 문화재 관련 업무 담당자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50억 퇴직금' 논란으로 피고발된 곽상도 전 국회의원의 아들 병채씨에 관한 수사인 것으로 파악됐다.

곽씨는 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 50억원를 수령한 이유로 사업지 내 문화재 발견 이후 공사 지연 사유를 제거한 것을 꼽은 바 있다. 곽 전 의원은 20대 국회때 문화재청을 소관으로 둔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 소속이었다.

경찰은 이미 시 관계 부서로부터 대장동 개발 관련 자료를 임의제출 받아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필요에 따라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 전환 가능성도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제기된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다각적인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구체적은 소환 대상 등은 언급할 수 없다"고 말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