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당무위, 결선투표 일축…이낙연 지지자들 "더불어공산당이냐" 반발
상태바
與당무위, 결선투표 일축…이낙연 지지자들 "더불어공산당이냐" 반발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10.13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외에도 "더불어공산당이냐. 북한도 아니고 제정신이 아닌 것 같다", "표결도 없이 박수(손뼉) 쳐서 당무위를 끝냈다니 어이가 없다", "(당에서) 대법원 역할을 하는 당무위에서 박수로 합의를 봤냐"는 등 당원들의 성토가 나왔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무효표 논란'과 관련해 '결선 투표'를 주장하는 이낙연 후보 측의 이의제기로 열린 당무위원회의를 마친 후 회의실을 나서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당무위원회에서 '무효표 논란'을 촉발한 특별당규에 대한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와 최고위원회의 결정에 문제가 없다고 결론지었다. 2021.10.1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무위원회가 13일 '사퇴 후보자 득표수 무효 처리'에 대한 이의 제기를 수용하지 않기로 결정한 가운데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지지자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이날 민주당 홈페이지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당무위의 결정을 비판하는 게시글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앞서 민주당 당무위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특별당규 제59조1항(후보자가 사퇴 시 무효표 처리)과 60조1항(선관위는 경선 투표에서 공표된 개표결과를 단순 합산해 유효투표수의 과반수를 득표한 후보자를 당선인으로 결정한다)에 따라 사퇴자의 표를 무효 처리하기로 한 선관위와 최고위의 결정을 추인했다. 대신 당무위는 두 조항의 충돌 여지가 있다고 판단하고 향후 당규 개정에 나서기로 의결했다.

이와 관련해 한 당원은 "당규를 고친다는 건 잘못된 것을 아는 것 아니냐"며 "민주당에서 '민주'를 떼야 한다"고 비난했다.

또 다른 당원은 당무위의 결정에 대해 "원팀, 원팀 하더니 이게 원팀이 되겠냐"며 "납득도 안 되고 걱정도 된다"고 우려를 표했다. "민주당은 껍데기만 남았다. 알맹이가 다 썩었다"고 질타하는 당원도 있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에 대한 비판도 쏟아졌다. 한 당원은 "원리·원칙 없는 당 대표"라고 했고, 다른 당원은 "당원을 이렇게 무시하려고 당 대표가 됐냐"며 "최소한 그 자리에서는 중립적인 척이라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당무위가 사퇴 후보자 득표 무효처리에 대한 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결정을 박수로 추인한 것을 두고 '더불어공산당'이라는 비난 글도 상당했다.

한 당원은 "박수(손뼉)를 치려고 당무위를 열었나"라며 "그 어느 당도 이런 졸속 경선을 치를 수 없을 것이고 당규 해석을 이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외에도 "더불어공산당이냐. 북한도 아니고 제정신이 아닌 것 같다", "표결도 없이 박수(손뼉) 쳐서 당무위를 끝냈다니 어이가 없다", "(당에서) 대법원 역할을 하는 당무위에서 박수로 합의를 봤냐"는 등 당원들의 성토가 나왔다.

일부 지지자들은 법원에 민주당 경선 결과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내기로 해 이같은 진통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자신을 민주당 권리당원이라고 밝힌 이 전 대표 지지자 김모씨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민주당 경선 결과 효력 정지 가처분신청소송인단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