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가 4개 이상하잖아" 버림받은 고양이…SNS 스타로 '묘생역전'
상태바
"귀가 4개 이상하잖아" 버림받은 고양이…SNS 스타로 '묘생역전'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11.15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후 여성은 마이다스의 사진만을 올리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열었고, 3만 5000여 명의 누리꾼이 계정을 팔로우하며 마이다스의 애교에 푹 빠졌다. 특히 누리꾼들은 "마이다스의 귀가 요정같다", "마이다스의 배에는 흰 하트가 그려져 있다"며 마이다스의 팬을 자처했다.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터키에서 입양된 회색 새끼 고양이가 독특한 외모로 인해 버려졌다가 새 주인을 만나 SNS 스타로 거듭났다. 지난 14일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마이다스'라는 이름의 새끼고양이의 사연을 전했다.

두 세트의 귀, 총 네 개의 귀를 가진 러시안 블루 고양이는 귀 모양이 다른 고양이들과 다르다는 이유로 길에 버려졌다. 매체에 따르면 고양이는 기형이 있다는 이유로 많은 사람들이 입양을 꺼려, 유기묘 보호소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야 했다.

Like Us on Facebook
귀가 네 개인 고양이 마이다스와 함께 지내고 있는 골든 리트리버 수지.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그러던 중 한 터키 여성이 이 고양이를 입양했다. 새 주인을 만난 마이다스는 같은 집에 사는 골든 리트리버 수지와 금세 친해졌다.

이후 여성은 마이다스의 사진만을 올리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열었고, 3만 5000여 명의 누리꾼이 계정을 팔로우하며 마이다스의 애교에 푹 빠졌다. 특히 누리꾼들은 "마이다스의 귀가 요정같다", "마이다스의 배에는 흰 하트가 그려져 있다"며 마이다스의 팬을 자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