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 방문 인천 부부 확진자 오미크론 의심 분석중(상보)
상태바
나이지리아 방문 인천 부부 확진자 오미크론 의심 분석중(상보)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11.30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청은 "지난 14~23일 나이지리아를 방문했던 인천 거주 부부 확진자의 오미크론 변이가 의심돼 변이 확정을 위한 전장 유전체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발표했다. 부부는 지난달 28일 모더나 백신 접종을 마치고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뒤 귀국했으며 지난 25일 검사를 받은 뒤 이날 코로나19로 확진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30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 입국제한 조치 국가 여행주의보 안내문이 나오고 있다. 2021.11.3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이형진 기자 = 정부가 나이지리아에서 입국한 코로나19 확진자의 오미크론 변이 감염을 의심, 현재 조사 중이라고 30일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지난 14~23일 나이지리아를 방문했던 인천 거주 부부 확진자의 오미크론 변이가 의심돼 변이 확정을 위한 전장 유전체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발표했다. 부부는 지난달 28일 모더나 백신 접종을 마치고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뒤 귀국했으며 지난 25일 검사를 받은 뒤 이날 코로나19로 확진됐다.

확진 후 접촉자 추적관리 결과 공항에서 자택까지 이동한 지인 1명과 동거가족 1명이 추가 확진됐고, 그 외 같은 항공기 탑승자에 대해서는 질병청이 추적 관리 중에 있다.

질병청은 30일 오전 추가확진자인 40대 남성인 지인에 대한 변이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 오미크론 변이가 의심됐다고 밝혔다. 따라서 지표환자인 부부를 포함해 확정검사를 진행 중이며 12월 1일 늦게 결과를 확인할 예정이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