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왜 증상 가볍나?…"다른 변이보다 폐 손상 덜해"
상태바
오미크론 왜 증상 가볍나?…"다른 변이보다 폐 손상 덜해"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2.01.01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YT는 오미크론 변이의 증세가 가볍다는 연구 결과가 확실히 증명되려면 원숭이를 대상으로 실험을 하거나,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들의 기도를 검사하는 등의 후속 연구가 뒤따라야 한다고 전했다.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타 변이보다 중증화가 덜한 것은 폐를 덜 손상시키기 때문이라는 연구 결과가 공개됐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국과 일본 연구진이 쥐와 햄스터를 상대로 실험을 한 결과 오미크론에 걸린 동물들은 타 변이에 감염된 동물 대비 폐 손상이 적었고, 체중도 덜 빠졌으며 사망률도 낮았다.

연구에 참여한 미국 워싱턴대의 마이클 다이아몬드 박사는 "다른 변이가 햄스터들을 공격적으로 감염시킨 것을 생각하면 이는 놀라운 결과"라고 평가했다. 오미크론 변이에 걸린 동물은 코에서 검출된 바이러스 수치가 타 변이와 비슷한 수준이었으나, 폐에서 나타난 수치는 타 변이의 10분의 1 또는 그 미만이었다.

캠브리지대학의 바이러스 전문가인 라빈드라 굽타 박사는 오미크론 변이가 다른 변이들보다 폐에 있는 TMPRSS2 효소와 잘 결합하지 않는 것을 발견했다. 이 효소는 바이러스와 결합해 바이러스가 세포에 침투하는 것을 돕는다.

오미크론 변이는 이 효소와 잘 결합하지 않기에 다른 변이만큼 폐 세포에 잘 침투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이다. 굽타 박사는 "오미크론 변이가 코와 목 등 상기도에 특화된 방식으로 진화했을 수 있다"며 "이것이 사실이라면 상기도에서 증식한 바이러스가 비말을 통해 다른 사람을 감염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번 실험은 동물을 대상으로 했다는 한계가 있다. NYT는 오미크론 변이의 증세가 가볍다는 연구 결과가 확실히 증명되려면 원숭이를 대상으로 실험을 하거나,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들의 기도를 검사하는 등의 후속 연구가 뒤따라야 한다고 전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