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찾은 윤석열, '멸공' 정용진 연관성?…"집에서 가까운 곳이라"
상태바
이마트 찾은 윤석열, '멸공' 정용진 연관성?…"집에서 가까운 곳이라"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2.01.08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는 "역학조사를 디지털 데이터화 시켜서 과학적으로 관리하고 방역정책을 세워야 하는데, 버스나 지하철 같은 밀도 있는 장소는 그냥 다니고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마트나 학원은 (출입이) 안 된다"며 "국민들이 이것을 받아들일 수 있느냐"고 지적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8일 서울 동작구 이마트 이수점에서 장을 보고 있다.(국민의힘 선대본 제공) 2022.1.8/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8일 이마트 이수점에서 장을 본 이유에 대해 "집에서 가까운 곳이어서 다녀왔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한국 발달장애 예술인 특별전시회'를 관람한 뒤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오늘 오전 비공개 일정으로 이마트에 갔던데, 특정 대형마트를 다녀온 게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과 연관이 있나'라는 물음에 이렇게 답했다.

윤 후보는 "오늘 오랜만에 오전 일정이 없었고, 저희 집 강아지 간식도 떨어지고 제 라면도 사고 하느라 그랬다"고 했다.

최근 정 부회장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멸공'(滅共)이라는 단어를 여러 차례 적시해 눈길을 끈 바 있다. 멸공은 공산주의자를 멸한다는 뜻이고 특히 정 부회장의 SNS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등 북한에 대한 비판성 글들이 있어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추진 중인 여권 일각에서는 정 부회장의 이런 행보를 탐탁지 않게 바라보는 분위기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얼굴이 캡처된 기사 사진도 정 부회장의 SNS에 게재됐었지만 정 부회장은 논란이 일자 이를 삭제하고 "나의 멸공은 중국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인스타그램에 "장보기에 진심인 편"이라는 문구와 함께 이마트에서 장을 보는 사진을 공개했다. 직접 카트를 밀며 식재료를 담거나 통조림 세 통을 들고 가격과 성분표를 비교하는 모습 등이 포착됐다.

국민의힘은 윤 후보가 직접 밥상물가와 백신패스 문제점을 점검하기 위해 현장을 찾았다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정부가 내주부터 대형마트와 백화점에 방역패스를 시행하는 것과 관련해 "너무 주먹구구식 정치방역"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역학조사를 디지털 데이터화 시켜서 과학적으로 관리하고 방역정책을 세워야 하는데, 버스나 지하철 같은 밀도 있는 장소는 그냥 다니고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마트나 학원은 (출입이) 안 된다"며 "국민들이 이것을 받아들일 수 있느냐"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그러면서 "그게 전부 과학방역이 아니고, 너무 주먹구구식 또는 많은 분들이 비판하는 정치방역 아니겠느냐"며 "참 안타깝다"고 말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