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선교사 500명 대상 은퇴연금 지원…분당중앙교회 지원액 120억원 마련.
상태바
해외선교사 500명 대상 은퇴연금 지원…분당중앙교회 지원액 120억원 마련.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2.01.09 2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에 따르면, 2020년 기준 한국 국적 장기선교사는 168개국 2만2259명에 이른다. 최근 해외선교사 34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설문에 따르면 응답자의 80% 이상이 노후준비를 하지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
분당중앙교회(담임목사 최종천 목사)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분당중앙교회(담임목사 최종천)가 만 45세(1977년생) 이하 해외선교사 500명을 대상으로 (월10만원 20년 불입 10년 거치 연금형식) 120억원 규모의 은퇴연금을 지원한다.

이번 지원은 ‘끝까지 사람’이라는 분당중앙교회의비전을 실천하기 위함이다. 이 교회는 ‘역사 속의 교회, 끝까지 사람이다’라는 목회철학으로 31년을 흔들림 없이 달려왔다.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에 따르면, 2020년 기준 한국 국적 장기선교사는 168개국 2만2259명에 이른다. 최근 해외선교사 34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설문에 따르면 응답자의 80% 이상이 노후준비를 하지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

최종천 목사는 "해외에서 일생을 바쳐 복음을 전하는 선교사들이 노후를 대비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은퇴 후 노후를 안정하게 지낼 수 있도록 장기적인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최 목사는 "선교사가 안정적으로 장기사역을 하기 위해서는 노후보장 대책이 있어야 한다"며 "분당중앙교회는 사역을 하는 선교사를 보호하기 위해 은퇴연금을 지원합니다.” 이번 지원의 접수는 오는 10일부터 2월19일까지며, 분당중앙교회 누리집에서 받는다.

Like Us on Facebook

개인 자비량 선교사는 해당되지 않으며, 파송교단이 추천하고, 연급가입 사실이 없어야 한다. 예장통합 교단은 선교사 파송약정서 연금액 불입이 명시화 되어 있지만, 그렇지 않는 교단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분당중앙교회©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