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형마트 방역패스 적용에 "마트 갈 자유조차 제한…부당"
상태바
윤석열, 대형마트 방역패스 적용에 "마트 갈 자유조차 제한…부당"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2.01.09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 후보는 "백신을 맞지 않는 임신부를 비난해서도 안 된다"며 "법원의 잇따른 제동은 더 책임감 있는 정책을 수립하라는 국민의 뜻과 같다. 미접종자들을 감안한 정교한 정책을 시행하고 백신 접종에 대한 불신을 해소해야 한다"고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8일 이마트 이수점에서 여수멸치와 약콩을 사고 있다. 윤 후보는 인스타그램에 두 사진을 올렸다.(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9일 내일(10일)부터 백화점이나 대형마트에도 방역패스가 적용되는 것과 관련해 "비과학적 주먹구구식 방역패스 정책을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내일부터 '마트 갈 자유'조차 제한된다. 외식 제한은 물론이고 장을 봐 집에서 밥도 해 먹을 수 없게 하는 조치는 부당하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위중증 환자 증가와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백신접종이 최선임에는 이견이 없다"면서도 "생필품 구매를 위한 최소한의 자유까지 침해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백신을 맞지 않는 임신부를 비난해서도 안 된다"며 "법원의 잇따른 제동은 더 책임감 있는 정책을 수립하라는 국민의 뜻과 같다. 미접종자들을 감안한 정교한 정책을 시행하고 백신 접종에 대한 불신을 해소해야 한다"고 했다.

윤 후보는 "버스와 지하철은 되고, 생필품 구매는 안 되는 대책을 누가 받아들이겠는가"라고 반문하며 "식당 영업을 일률적으로 9시까지로 제한하는 것 역시 비상식적"이라고 꼬집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