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진 헌재 재판관, 골프 접대 의혹…"재판 도운 적 없다"
상태바
이영진 헌재 재판관, 골프 접대 의혹…"재판 도운 적 없다"
  • 노컷뉴스
  • 승인 2022.08.02 2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진 헌법재판소 재판관. 연합뉴스
이영진 헌법재판소 재판관. 연합뉴스

이영진(61·사법연수원 22기) 헌법재판소 재판관이 부적절한 골프 접대를 받았디는 의혹이 나왔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재판관은 지난해 10월쯤 고향 후배 A씨가 마련한 골프 자리에 참석했다. A씨의 고교 친구인 자영업자 B씨와 변호사 C씨 등 총 4명이 골프를 쳤고, 비용 120여만원은 B씨가 지불했다고 한다.

이들은 골프가 끝나고 B씨가 운영하는 식당에서 저녁 식사를 했다. 당시 부인과 이혼 소송 중이던 B씨는 이 재판관과 변호사 C씨에게 재산 분할 등 고민을 얘기했다. 이후 변호사 C씨는 B씨의 이혼 소송 변호를 맡았다고 전해졌다.

이같은 논란에 이 재판관은 JTBC와 인터뷰에서 골프 사실은 인정하며 "생각이 짧았고 부주의했다.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다만 "(재판과 관련해) 도와주겠다고 말한 적도, 도와준 적도 없다"며 사건 청탁 의혹은 부인했다.

이 재판관은 지난 2018년 바른미래당의 추천으로 헌법재판관에 임명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윤준호 기자 yjh@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Like Us on Facebook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