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가 북한인권 문제 직접 제기해야 63%
상태바
‘한국 정부가 북한인권 문제 직접 제기해야 63%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2.11.14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보․보수 이견 없이 필요성 인정. 응답자의 66.5%는 평소 북한인권에 관심이 있다, 33.5%는 관심이 없다고 응답하였습니다. 관심이 있다는 응답자 중 40대 이하 국민들은 주로 ‘언론/대중 매체’를 통해 북한인권에 관심을 가지는 경우가 많았다.
 '북한인권' 발표자들..<br>
 '북한인권' 발표자들..

11월10일 (2시-5시) 프레스센터 19층에서 ‘2022 북한인권에 대한 국민인식조사’ 결과 보고 세미나 개최되었다. 이날 참석자 중에는 외국인이 여러 명 있었다.

Like Us on Facebook

북한인권정보센터 신영호 이사장의 개회사에 이어 서보배 송한나 박승표 윤여상 안성혁 안정식 기자가 발표를 이어갔고 참석자들의 페이퍼 질의를 받아 답변해 주었다.

아래는 발표내용의 일부이다.

국민 95.5% “북한인권 상황 ‘심각’”… 북한인권 개선 가능성엔 3/4 이상이 ‘비관적’ 국민 10명 중 7명 “북한인권 보편적 인권 차원에서 적극 개입해야”

2022년 국민인식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사용하여 실시한 온라인 조사입니다. 조사기간은 10월 4일에서 10월 7일(4일간) 시행되었으며, 95% 신뢰수준에서 최대 허용 표집오차는 ±3.1%p입니다

탈북민 출신 발표자 안성혁 청년
탈북민 출신 발표자 안성혁 청년

2022년 조사에 추가된 질문 문항은 북한인권에 관심을 가지게 된 계기, 혹은 북한인권에 관심이 없는 이유, 탈북어민 북송사건에 대한인지 여부와 해당 사건에 대한 인식, 북한인권대사 임명 인지여부 등입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66.5%는 평소 북한인권에 관심이 있다, 33.5%는 관심이 없다고 응답하였습니다. 관심이 있다는 응답자 중 40대 이하 국민들은 주로 ‘언론/대중 매체’를 통해 북한인권에 관심을 가지는 경우가 많았고,

50대 이상은 ‘언론/대중 매체’와 ‘한민족이기 때문’이라는 응답비율이 높게 나타났습니다. 또 북한인권에 무관심한 이유는“ 나와 직접 관련이 없어서, 나 살기도 바빠서, 개선방법이 없어서, 북한은 다른 나라다”라는 응답이 많았습니다.

탈북어민 북송사건은 응답자의 87.8%가 알고 있다고 응답하였고, 이는 정치범수용소 인지 비율 83.6%보다 높아 대부분의 국민이 해당사건을 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탈북어민 북송이 적절했다는 응답은 34.2%(매우 14.2 + 대체로 19.9),

진행자 및 발표자 등
진행자 및 발표자 등

적절하지 않았다는 응답은 54.2%(별로 25.5 + 전혀 28.7)로 과반수는 북송이 적절하지 않다고 인식하였습니다. 정치성향별로 진보 성향에서는 적절했다 55.8%, 중도 성향과 보수 성향 응답자의 각각 52.0%. 75.4%는 적절하지 않았다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습니다.

일반 국민 67.7%는 ‘북한인권 피해 조사 기록 활동’이 정부와 민간의 협력을 통해 진행돼야 한다고 응답했으며, 이와 같이 응답한 응답자의 정치적 이념 성향은 진보 또는 보수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고르게 나타났습니다(진보 70.3%, 중도 64.8%, 보수 69.3%).

이러한 국민인식에도 불구하고, 북한인권정보센터는 2003년부터 진행해오던 하나원 입소자 대상 북한인권 실태 조사를 2020년 초 정부의 일방적 통보에 의해 중단하게 됨에 따라 14년간 매년 발행해온「북한인권백서」마저 2년째 발간하지 못하는 상황에 있습니다.

한편 한국 정부가 북한 당국에 북한인권 문제를 제기할 경우 응답자의 71.4%는 “남북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응답하였지만, 이들의 과반수(진보 62.9%, 중도 58.5%, 보수 68.4%)는

행사 포스터
행사 포스터

그럼에도 북한인권 개선과 문제해결을 위해 정부가 직접 북한인권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고 응답하여 이념성향에 관계없이 현 정부가 북한인권에 대한 목소리를 조금 더 적극적으로 내야 할 필요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종합적으로 북한인권에 대한 국민인식은 2017년 탄핵과 정권교체, 2018년 정상회담을 거치며 급격한 변화가 있었지만, 2022년 현재 2015년 수준으로 회귀해 북한인권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납니다.

또한 한국정부가 보편적 인권차원에서 국제사회와 함께 압박과 지원 등 실현 가능한 모든 방식을 통해 적극적으로 개입할 것을 요구하며, 북한인권단체 활동으로 북한인권피해기록 및 보관 활동의 필요성과 이후 과거청산에 대한 논의와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 시점임을 인식하고 있습니다.

또한 이번 세미나에서는 북한인권 온라인 박물관 ‘북한인권라키비움’과 북한인권 주요사건과 침해 장소를 구글어스 기반으로 보여주고 있는 북한인권 정보지도 ‘비주얼아틀라스’를 소개하는 세션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보다 많은 국민들이 북한인권에 더욱 쉽게 접근할 수 있고, 신뢰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디지털콘텐츠를 활용한 북한인권 정보제공의 장이 될 것입니다. 이번에 소개하는 두 웹사이트를 통하여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일반국민의 관심을 이끌어내고 국제적인 지지를 얻을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사)북한인권정보센터 E-Mail. nkdbi@hanmail.net (사)북한인권정보센터 홈페이지 : www.nkdb.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