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페미니즘 논란에 후원 취소-해지 잇따라
상태바
NGO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페미니즘 논란에 후원 취소-해지 잇따라
  • 박동현 기자/이대웅 기자 
  • 승인 2021.05.26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단 측은 21일 “정치·종교·인종·성별에 따른 편향성 없이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초록우산재단에 대한 후원을 중단하겠다는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으며, 연관 검색어에는 ‘후원 취소’ 및 ‘해지’가 자리잡혔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재단) 로고

초록우산어린이재단(재단)이 페미니즘 활동을 지원해 왔다는 게시물이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Like Us on Facebook

논란은 한 커뮤니티에 “영어책 모임 ‘페미-수다’ 1기 회원을 모집한다”는 홍보물이 올라오면서 시작됐다. 이 홍보물은 지난 2018년 ‘세종여성’이라는 단체의 주최·주관으로 초록우산어린이도서관이 페미니즘 관련 영어책을 함께 읽는 회원을 모집한다는 내용으로, 재단이 이 활동을 후원하는 것으로 나와 있다. 홍보문에는 ‘엄마는 페미니스트: 아이를 페미니스트로 키우는 열다섯 가지 방법’이라는 책을 소개하고 있다.

초록우산 연관 검색어.

또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19금 논란’으로 지난해 중단한 여성가족부의 ‘나다움 어린이책 교육문화 사업’도 재조명되고 있다.

이에 재단 측은 21일 “정치·종교·인종·성별에 따른 편향성 없이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초록우산재단에 대한 후원을 중단하겠다는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으며, 연관 검색어에는 ‘후원 취소’ 및 ‘해지’가 자리잡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