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문화재단, 200년 전 ‘왕의 행차,디지털 실감영상 전시 개최
상태바
화성시문화재단, 200년 전 ‘왕의 행차,디지털 실감영상 전시 개최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2.08.27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실감영상은 을묘년 정조의 화성 능행차 반차도 속 등장인물을 3D로 구현, 모션 캡처 기술로 입힌 무형문화재 전수자들의 춤사위가 6대의 프로젝터, 3면의 파노라마 스크린에 쏘아 올린 행렬도로 펼쳐진다.
2022 정조효문화제·정조대왕능행차 디지털 실감영상 ‘왕의 행차, 백성과 함께하다’가 동탄아트스퀘어에서 진행된다

화성시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대)은 ‘정조 효 문화제 및 정조대왕 능행차(화성구간)’을 10월 8일(토)부터 9일(일)까지 2일간, 융건릉 일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화성시의 대표 역사문화축제인 이번 행사는 올해 특히 융건릉 내부에서의 프로그램 진행이 예정됐다.

이에 앞서 화성시문화재단은 지역 고유 역사 문화축제를 시민들에게 알리는 사전행사로 국립중앙박물관의 디지털 실감영상 ‘왕의 행차, 백성과 함께하다’를 동탄복합문화센터 내 동탄아트스퀘어에서 전시한다.

Like Us on Facebook

디지털 실감영상은 을묘년 정조의 화성 능행차 반차도 속 등장인물을 3D로 구현, 모션 캡처 기술로 입힌 무형문화재 전수자들의 춤사위가 6대의 프로젝터, 3면의 파노라마 스크린에 쏘아 올린 행렬도로 펼쳐진다.

조선시대 궁궐 밖으로 나선 국왕의 행차는 왕의 위엄을 상징하는 의례인 동시에 백성들의 큰 볼거리였다. 행차가 가는 곳마다 백성이 함께했던 1795년 왕의 화성 능행차, 그 8일간의 기록을 실감영상으로 만날 수 있다.

화성시문화재단 홍보담당자는 “코로나19로 멈춰 있던 화성시 대표 역사문화제의 시작이 될 이번 전시는 1차원에 멈춰 있던 그림이 움직이고 음악까지 더해지는 파노라마 영상 속, 수백 명의 나부끼는 깃발과 백여 명의 기마 악대 연주는 관람객들을 200년 전 그날의 풍경 속에 함께 하게 할 것”이라며 “10월에 예정된 정조 효 문화제와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도 많은 관심 바란다”고 밝혔다.

이미지가 언어가 되는 시대, 성대하면서도 흥겨운 왕의 행차, 춤과 음악이 어우러진 잔치, 일사불란한 군사훈련을 축제의 이미지로 재구성한 1795년 그날로 함께 떠나보자. 전시는 8월 26일(금)부터 9월 7일(수)까지 (10:00~17:00) 동탄복합문화센터 동탄아트스퀘어(B1)에서 자율관람(상영 시간 11분)으로 진행된다.

화성시문화재단 개요

화성시문화재단은 화성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문화·예술을 만나고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화성시 고유의 문화 자원을 활용한 문화 콘텐츠 개발, 지역 예술 활동 지원은 물론 공연, 축제, 전시 등 수준 높은 문화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동탄복합문화센터, 화성시미디어센터, 화성시생활문화센터, 화성시립도서관 등 운영시설과 찾아가는 문화 예술 서비스로 화성시 전역에서 누구나 누릴 수 있는 문화와 교육을 실현하고 있다.

언론연락처:화성시문화재단 경영지원팀 차영은 대리 031-8015-811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