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울진 사랑의 집 짓기 첫 입주
상태바
한교총, 울진 사랑의 집 짓기 첫 입주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2.09.18 01:0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54세대 중 4세대 입주 진행, 2022년 말까지 건축 마무리 계획,
예장통합 사회봉사부 부장 도영수 목사는 “산불피해 산을 복구하는데는 30년이 걸린다고 한다. 오늘이 회복의 기폭제가 되기를 기도한다.”라고 말했다. 이상규 목사(울진군기독교연합회 부회장)의 축하연주에 이어 입주자 가족대표로 노세화(장옥순 님 子)씨가 “평생을 모아온 전 재산이 불타버려 부모님의 마음을 도저히 헤아릴 수 없었는데, 그런 어머니의 이름을 불러주고 보살펴주신 한국교회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교총 대표회장 류영모 목사와 임원이 주택 봉헌 입주 상징표를 남춘자 주민에게 전달하고 있다 

한국교회총연합(이하, 한교총)이 추진하고 있는 울진 산불 피해 지역 '사랑의 집 짓기' 사업이 첫 결실을 맺게 되었다. 한교총은 9월 16일 울진군 북면 덕구리에서 영구주택 첫 입주식을 가졌다. 건축이 진행 중인 54세대 중 4세대가 먼저 입주했으며, 금년 말까지 건축을 마무리하겠다고 발표했다.

Like Us on Facebook

이번 첫 입주식에는 한소망교회에서 후원한 남춘자 주민, 예장개혁교단에서 후원한 장옥순 주민, 기아대책에서 후원한 정길 주민, 김분옥 주민의 주택이 봉헌 되었으며, 한교총에서 대표회장 류영모 목사와 공동대표회장 김기남, 이상문 목사, 예장통합교단에서는 총회임원들과 사회봉사부 부장 도영수 목사, 한소망교회 교인, 기아대책 지형은 이사장, 울진군기독교연합회 이승환 회장과 임원들이 참석했다.

또, 외부 인사로는 문화체육관광부 전병극 차관과 경북도 강성조 부지사, 울진군 김재준 부군수가 참석해 축하했다.

대표회장 류영모 목사는 인사를 통해 “금년에 한교총은 약자 그리고 고난당하는 사람들 곁에서 마음을 나누는 친구가 되기로 결단하고 출발했다. 그리고 사상 최대의 산불로 집을 잃은 사람들이 생겼다. 급히 달려와 그분들을 위로하고 돌아가던 중 우는자와 함께 울라는 주님의 음성을 듣고 사랑의 집을 지어드리기로 약속했으며, 한교총 산하 모든 교단들이 한마음으로 봉헌하여 54채 집을 지어드릴 수 있게 되었다. 울진 지역이 위로와 격려로 힘을 얻고 다시 일어서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전병극 차관은 “한교총에서 추진하고 있는 사랑의 집 짓기 운동은 단순히 주거공간을 마련해 드리는 데 그치지 않고 주민들이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삶의 터전을 지켜드리는 일”이라고 평가하고, “오늘 입주식에 참석하면서 하나 된 우리 사회를 향한 한국교회의 소중한 역할을 다시금 되새기게 되며, 올해 말까지 계획되어 있는 사랑의 집 짓기 운동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앞으로도 계속되어 새로운 희망의 울림이 널리 퍼져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경상북도 강성조 부지사는 “한국교회의 사랑과 관심덕에 기쁜 날이 올 수 있었다. 새집에 입주하는 네 분이 산불 이전의 삶으로 돌아가실 수 있도록 돕겠다.”라고 말했고, 울진군 김재준 부군수는 “오늘의 입주행사를 계기로 실의에 빠진 피해주민들이 희망과 용기를 가지는 계기가 될 것이며 다른 도움이 필요한 것들은 울진군에서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아대책 이사장 지형은 목사는 어린시절 아버지가 직접 집을 지었던 일을 소개하며 “건물로서 집이라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그런 중요한 집을 다시 지어준 한국교회가 자랑스럽다.”라는 말로 격려의 뜻을 전했다.

예장통합 사회봉사부 부장 도영수 목사는 “산불피해 산을 복구하는데는 30년이 걸린다고 한다. 오늘이 회복의 기폭제가 되기를 기도한다.”라고 말했다. 이상규 목사(울진군기독교연합회 부회장)의 축하연주에 이어 입주자 가족대표로 노세화(장옥순 님 子)씨가 “평생을 모아온 전 재산이 불타버려 부모님의 마음을 도저히 헤아릴 수 없었는데, 그런 어머니의 이름을 불러주고 보살펴주신 한국교회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집짓기 추진위원회 서기를 맡고 있는 김기남 목사는 다음과 같이 경과를 보고했다.

한교총 김상문 공동대표와 기아대책 이사장 지형은 목사가 김분옥 주민 봉헌 입주표를 들고 기념촬영

2022년 3월 15일 한교총 대표회장 류영모 목사가 울진 지역 산불피해 현장을 방문 위로하고, 한국교회가 어떻게 피해를 입은 어려운 이웃과 함께 할 수 있을 것인가 모색하였으며, 2022년 3월 23일 한교총 상임회장회의를 통해 국제적으로 전쟁중에 있는 우크라이나 난민 지원은 한국교회봉사단에 맡아서 진행하고,

한교총은 울진 산불 피해 지역 주민 지원사업으로 주택 건축을 추진하기로 하면서, 1차분에 해당하는 35가구를 건축하여 기증하기로 결정하였다. 이에 따라 한교총은 모금을 담당하고, 울진군기독교연합회는 수혜자를 선정하며, 건설회사를 선정해 건축을 담당하도록 했다.

건축하는 주택은 실평수 12평 규모로 영구주거시설로 하며, 건축허가에 필요한 내진, 내연 설계를 갖추도록 하고, 신청자 중 규모 확장을 요청할 경우 수요자 부담으로 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건축허가 요건으로는 자기 소유의 대지, 지반시설에 필요한 비용(1,680만 원)을 부담하도록 했으며, 기초생활대상자와 장애인 등 경제적 약자를 우선배정했다고 밝혔다.

커네이너 형 주택이지만, 더위와 추위에 강한 건축재를 사용했다.

한교총은 지난 6월 30일에 모금을 마감하고, 예상 모금이 상회함에 따라 1차 신청자 중에서 19가구를 추가하여 모두 54가구에 대하여 건축을 진행하고 있으며, 추후 요청가구에 대하여는 해비타트 등과 협력하여 최대한 많은 가구가 건축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업에 한국교회는 모두 50억 원 정도를 울진지역에 투입하였으며, 집짓기에만 30억 원을 모금하였다고 밝혔다. 한교총은 9월 16일 처음으로 4가구를 완공하고, 건축 공사에 앞서 울진군에서 진행하는 축대공사의 진도에 따라 12월 말까지는 모두 완공하여 이전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 : 사진 글 한교총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양지은 2022-09-18 10:26:06
착한 목사님들도 많네요!!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