탱고와 춤 바람난 피콜로이스트 김원미, 독주회 개최
상태바
탱고와 춤 바람난 피콜로이스트 김원미, 독주회 개최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3.11.13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는 ‘춤’이 메인 테마이다. 1부 5곡은 세상의 다양한 춤을 연상시키는 국내 초연 곡들로 이루어져 있고, 2부 4곡은 하나의 춤곡 형식이 큰 사랑을 받아 완전한 음악 장르가 된 ‘탱고’를 반도네온, 첼로, 더블 베이스까지 뭉친 환상의 앙상블 연주로 재조명할 것이다.
 피콜로이스트 김원미

국내에서 피콜로 대중화의 선구자 역할을 자처하고 있는 김원미 피콜로이스트는 서울문화재단의 후원으로 11월 16일(목) 저녁 7시 30분 예술의전당 리사이트홀에서 “춤바람난 피콜로, 반도네온과 사랑에 빠지다”의 주제로 독주회를 개최한다.

Like Us on Facebook

김원미 피콜로이스트는 기존의 단조롭게 정제된 독주회를 벗어나 매년 새로운 주제로 관객과 함께 호흡할 수 있는 독창적인 공연을 기획해오고 있다. 이러한 김원미의 참신한 시도는 관객들에게 100분의 공연시간이 짧게 느껴질 정도로 몰입하고 절로 흥에 겨워 오랜 여운을 갖게 한다.

올해는 ‘춤’이 메인 테마이다. 1부 5곡은 세상의 다양한 춤을 연상시키는 국내 초연 곡들로 이루어져 있고, 2부 4곡은 하나의 춤곡 형식이 큰 사랑을 받아 완전한 음악 장르가 된 ‘탱고’를 반도네온, 첼로, 더블 베이스까지 뭉친 환상의 앙상블 연주로 재조명할 것이다. 관객들은 깊어가는 가을만큼이나 피콜로가 뿜어내는 청아한 정취를 느낄 수 있다.

특히, 11월의 세 번째 목요일인 16일은 공교롭게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로, 수험생들이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까지 12년 동안 공부한 노력의 결실을 맺는 날이다. ‘김원미 피콜로 독주회’는 수험생과 그 가족에게는 힐링과 재충전의 시간을 제공하고, 예술을 사랑하는 국민들에게는 감미로운 선율을 동반한 신선한 시청각 무대가 될 것이다.

김원미 피콜로이스트 포스터

이러한 의미를 담아 지난 해에 이어 올해, 내년에도 11월 세 번째 목요일에 예술의전당에서 독주회를 연다. 수험생의 경우, 천 원에 수준 높은 공연을 마음껏 즐길 수 있다.

또한, ‘탱고의 영혼’이라는 별명을 가진 반도네온은 19세기 초 독일에서 교회 오르간 대용으로 고안된 후 19세기 후반 아르헨티나에 전해진 뒤 애절하고 정열적인 선율로 인해 탱고 음악의 중심 악기로 자리를 잡았다.

‘탱고 황제’인 아르헨티나 출신의 아스트로 피아졸라에 의해 유명해진 반도네온은 연주법이 매우 난해해 이를 배우기 위해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로 해서 음악인들 사이에서는 ‘악마의 악기’로 불리고 있다.

그리고 유튜브 2,400만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했던 저스트 절크(Just Jerk)가 영상 축하 인사를 통해 김원미 독주회를 응원하고 있다. 저스트 절크(Just Jerk)는 지난해 11월 Mnet ‘스트릿 맨 파이터’에서 최종 우승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댄스 크루이다. 저스트 절크(Just Jerk)의 축하 영상은 김원미 피콜로이스트의 인스타그램(https://www.instagram.com/poccolo_won)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원미 피콜로이스트는 “국내에서 최초로 피콜로 독주회를 개최했던 저는 매년 새로운 장르와 콜라보를 통해 피콜로가 독창적 매력을 가진 악기라는 것을 보여드리고자 한다”고 말하며 “관객들의 흥미를 고려함과 동시에 깊이 있는 연구가 수반되어 지적 만족도마저 충족시키는 아티스트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이탈리어어로 ‘작다, 젊다’라는 뜻을 가진 피콜로는 오케스트라 악기 중에 플루트보다 더 작고 아담한 사이즈지만 음역은 한 옥타브 높은 소리를 내는 나무관 악기이다. 피콜로를 잘 연주하면, 소프라노 중 가장 높은 성역의 소리를 내는 콜로라투라의 연주를 듣는 감동과 같은 효과를 낼 수 있다.

피콜로이스트 김원미 독주회 찬조 출연자들

 Piccoloist 김원미 - 주요 학‧경력
예원-서울예고-이화여대-동대학원 졸업

Royal Academy of Music 석사 졸업
Verdi conservatorio 피콜로 솔리스트 최고연주자과정 동양인 최초 졸업

(현) 가천대학교‧예원학교‧서울예고 출강, 이화여대 박사과정
2021.07월 예술의전당 ‘김원미 피콜로 독주회’(대한한국 최초)
2022.11월 예술의전당 ‘김원미 피콜로 독주회’(두 번째)(서울문화재단 후원)
2023.11월 예술의전당 ‘김원미 피콜로 독주회’(세 번째)(서울문화재단 후원)
2024.11월 예술의전당 ‘김원미 피콜로 독주회’(네 번째)(확정)

미국 샌프란시스코 이스트베이 ‘한국 문화 축제의 날’ 초청 연주
영산아트홀 ‘신춘음악회’ 초청연주
군포 여름축제 - ‘써머하하콘서트’ 협연자
정동’ 월요 정오음악회 ‘김원미의 피콜로이야기’
세종문화회관 ‘모짜르트 협주곡의 밤’ 협연

금호아트홀연세 ‘Flute&Piccolo’독주회
장일범의 K-classic world 출연
장일범의 살롱콘서트
안동문화예술의전당 ‘아듀2021’ 초청협연
예술의전당 ibk홀 ‘The K’ 초청협연

금호 영아티스 선정 및 독주회
서울심포니 예술의 전당 2회 초청연주
블랙시 오케스트라 협연 1회 초청연주
‘서초금요문화마당’ 서울 오케스트라 초청 협연자

북서울 꿈의숲 ‘꿈, 사랑, 나눔’ 기획 및 연주
서울시장 표창장 수여자주영국 한국대사관 후원 UK X Korean 연주 기획 및 연주
Maggio Musicale Fiolentino temporary player, 국제신대 외래교수 역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