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식 예장 통합 총회장 “머리 숙여 사과”
상태바
김의식 예장 통합 총회장 “머리 숙여 사과”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4.06.15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단 3개 언론사 기자 초청 감담회에서 부총회장은 위 언급한 내용으로 마음이 힘들어 했고, 경주 '호텔 더케'이를 '예약했다가 아닌 것 같다 취소 했다'고 말하면서, 총회 장소를 찾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2005년 제 90회 총회장 안영로 목사(부총회장 이광선 목사) 때, 대구 인터불고컨벤션센터(호텔)에서 총회를 개최한바 있다. 
회개는 그것으로 부터 온전히 돌아서는 것 

차기 총회 준비, 부총회장에 위임” 입장문 발표

Like Us on Facebook

예장 통합 김의식 총회장이 자신을 둘러싼 소식으로 상처를 입은 총회에 사과한다며 필수 직무 외에 모든 차기 총회 준비를 위한 업무를 목사 부총회장(김영걸 목사)에게 위임한다고 밝혔다.

김 총회장은 6월 14일 입장문에서 “부족한 종과 관련된 소식들로 인하여 충격과 상처를 입으신 총회 앞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저에 대한 무차별적 보도로 인하여 제 자신도 감당하기 힘든 상황을 겪고 있지만, 교회와 총회를 생각하면 차마 얼굴을 들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저로 인하여 하나님의 영광이 가리거나 총회의 권위가 실추되며 공교회의 질서가 흔들리는 것을 방임할 수 없기에, 총회장 필수 직무(총회개회 선포 등) 외에 차기 총회 준비를 위한 제반 업무를 부총회장에게 위임코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기도해 주신 증경총회장님, 증경부총회장님 여러분과 노회장님, 총대님들, 함께해 주신 총회 임원과 직원들, 특별히 치유하는 교회 당회와 모든 성도님들께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가오는 제109회 총회가 하나님의 은혜 가운데 진행될 수 있도록 협력해 주시고 기도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총회(9월24~26)를 두달 여 앞두고 있지만, 현재(6월14일) 총회장소가 미정이다. 2023년 제82회 총회를 명성교회에서 개최하는데 반대했던 총회를 할 만한 (공간 예산 봉사자 동원) 7개 교회가 협력하지 않고 있다. 

부총회장 김영걸 목사가 시무교회는 포한동부교회는 공간(1,800여명 수용) 등은 되지만, 포항시를 벗어난 외곽에 자리하고 있어 총대들이 사용 할 숙박 시설(포항시내)로 부터 멀기 때문에 총대들의 불편을 피할수 없다.  

교단 3개 언론사 기자 초청 감담회에서 부총회장은 위 언급한 내용으로 마음이 힘들어 했고, 경주 '호텔 더케'이를 '예약했다가 아닌 것 같다 취소 했다'고 말하면서, 총회 장소를 찾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2005년 제 90회 총회장 안영로 목사(부총회장 이광선 목사) 때, 대구 인터불고컨벤션센터(호텔)에서 총회를 개최한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